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부·울 여론조사 결과 신고리 5·6호기 찬성 늘어

한국갤럽, '건설 계속 39%' 지난달 34% 응답보다 상승…'건설 중단 44%' 반대 더 높아

고동우 기자 kdwoo@idomin.com 2017년 08월 07일 월요일

경남·부산·울산에서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6호기 건설을 지지하는 여론이 점차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지난 1~3일 진행한 최근 주요 현안 여론조사(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경·부·울 응답자의 39%가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계속해야 한다'고 답했고 44%가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중단 입장이 전국 평균(42%)을 상회할 정도로 여전히 많지만 44%는 같은 갤럽의 지난달 11~13일 조사 때 중단 지지(46%) 견해보다 하락한 것이다. 반대로 건설 지지는 20여 일 새 34%에서 39%로 5%p 상승했다.

경남지역 윤한홍(자유한국당·창원 마산회원) 의원을 비롯한 한국당과 보수언론의 전력공급 차질, 전기료 인상, 원전산업 경쟁력 약화, 지역경제 피해 관련 공세가 민심 변화에 적잖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전국적으로도 건설 찬성 40% 대 반대 42%로 팽팽한 접전이 이어졌으며, 특히 서울(48% 대 39%)과 대구·경북(43% 대 32%)이 찬성 여론 확산을 견인했다.

경·부·울 응답자는 또 문재인 대통령이 지시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발사대 4기 임시 배치와 북핵 등 대북 문제에 비교적 강경한 태도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드 배치에 71%가 '잘한 일'이라는 평가를 내렸고,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으면 대북 지원을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물음에도 65%가 '모든 대북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잘못한 일' '인도적 대북 지원은 유지'라는 의견은 각각 12%·30%에 그쳤다.

'모든 대북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는 입장 65%는 전국 평균(57%)을 훌쩍 뛰어넘는 것은 물론, 대구·경북(67%)에 이어 전국 2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문 대통령 직무 수행에 높은 지지(74%)를 보내고 정당지지율 역시 더불어민주당의 강세(46%)가 두드러진 경남이지만 북한 문제만큼은 여전히 보수적 시각이 우위에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갤럽이 현안과 함께 진행한 8월 첫째 주 정당지지율 조사(경·부·울)에서는 민주당에 이어 한국당(14%)이 2위에 올랐고 바른정당(8%)-정의당(6%)-국민의당(4%)이 그 뒤를 이었다.

또한 전국적으로도 민주당(46%)-한국당(11%)-바른정당(10%)-정의당(6%)-국민의당(5%) 순이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동우 기자

    • 고동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