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동진 통영시장, LNG발전소 무산 행정낭비 사과하라"

시민단체 LNG발전소 무산 환영 주민갈등 초래 등 책임 추궁도

허동정 기자 2mile@idomin.com 2017년 06월 02일 금요일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과 통영시민사회단체연대(이하 연대)는 "정부의 통영LNG화력발전소 건설사업 승인 취소를 적극적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또 김동진 통영시장은 이 문제와 관련한 행정 낭비와 주민갈등 책임에 대해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연대는 1일 논평을 내고 "통영어민들의 삶의 터전인 진해만을 보존하며 살도록 결정한 현 정부에 박수를 보낸다"며 "LNG발전소는 추진과정에서 지역민들에게 많은 상처를 남겼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어민들은 거리투쟁을 했고 주민설명회와 공청회를 무산시켰다. 다른 한편으로는 발전소건설업자와 원탁회의를 여는 등 투쟁과 대화를 병행하며 문제해결에 나섰다"며 "이와는 반대로 발전소 예정지인 안정지역민은 발전소 유치를 희망하며 찬성집회를 열었고, 주민설명회와 공청회 개최를 요구하는 등 그동안 주민 간 갈등이 끊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남긴 상처는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연대는 "통영시는 이해당사자, 지역민들과 충분한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통영화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했다. 이는 발전소 건설을 반대하는 진해만 어업인과 찬성하는 안정주민의 갈등을 키우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밝혔다.

연대는 이와 함께 김 시장은 이번 일과 관련하여 책임을 분명하게 져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우선 통영시장은 주민갈등과 소모적 논쟁을 불러일으킨 데 대하여 사과해야 한다. 이는 그동안 고통받고 상처받은 시민들에게 치유와 화해를 위한 최소한의 도리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또 "발전소건립 추진을 위한 행정부서를 만들어 행정력을 낭비한 책임, 일본으로 선진지 견학을 다녀오는 등 시민 혈세를 낭비한 책임 등에서도 자유로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통영시민사회단체연대는 일본군위안부할머니와함께하는통영거제시민모임, 참마을지역순환공동체, 통영민예총,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통영YMCA 등으로 구성돼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허동정 기자

    • 허동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