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관광 명소 되길' 하동야생차박물관 개관

학교 연계 교육 등 차문화센터 때보다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계획

허귀용 기자 enaga@idomin.com 2017년 03월 21일 화요일

하동의 새로운 관광명소가 될 하동야생차박물관이 문을 열었다.

하동군은 20일 오후 2시 우리나라 차 시배지 화개면 하동야생차박물관 체험관과 광장 일원에서 박물관 개관식을 했다. 이날 행사는 기존 하동차문화센터가 지난 2월 경남도 제63호 박물관으로 공식 등록되면서 야생차박물관으로 거듭난 데 따른 것이다.

박물관 개관식에는 윤상기 군수를 비롯해 손영길 군의회 의장, 이갑재 도의원, 이동규 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 이도열 경남박물관협회 회장, 차문화 및 생산자단체, 주민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하동군은 20일 오후 2시 화개면 하동차문화센터 내에서 야생차박물관 개관식을 열었다. /하동군

이날 행사에서는 하동야생차박물관과 경상대부속박물관, 한국토지주택공사박물관, 극동문화재연구원, 경남문화재연구원 등 5개 기관이 박물관 전시·교육·연구·문화재 관련 활동 활성화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윤상기 군수는 개관사에서 "우리나라 차 시배지이자 차 문화가 집적된 하동에 야생차박물관을 열게 된 것을 50만 내외 군민과 함께 기쁘게 생각한다"며 "수준 높은 기획전과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으로 대한민국 차문화 산실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개관한 박물관은 2층 상설전시실 2곳에 녹차 생산과정과 차를 담는 다기와 옛 토기 등이 패널과 특별영상물로 다양하게 전시됐다. 하동 야생차를 보고 듣고 체험하며 전 연령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최신식 디지털 체험존도 구축됐다. 특히 전시관 3층 특별·기획전시실에는 박물관 개관을 기념해 국립진주박물관이 대여한 양보면 우복리 출토 국가귀속유물 7점 등 진주박물관 주요 소장유물이 전시됐다.

군은 이번 박물관 개관을 계기로 보다 적극적이고 참신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군민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할 예정이다. 먼저 시범학교로 선정된 화개중학교와의 연계 교육프로그램을 시작으로 최근 군이 주력사업으로 추진 중인 고급 가루 녹차 산업화에 발맞춰 고급 가루 녹차 대중화 교육도 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