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원 창업지원주택 효과 있을까

내년 전국 최대 규모로 착공…낮은 임대료 책정 관건

남석형 기자 nam@idomin.com 2017년 02월 17일 금요일

2019년 들어설 예정인 '창원시 창업지원주택'이 청년창업가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울 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부터 창업지원주택을 추진했다. 우선 경기도 판교에 200호 건설을 확정했다. 또한 전국 지자체 공모를 진행해 지난달 수원·용인·부산·대구·광주, 그리고 창원을 대상지역으로 선정했다.

창원시에는 의창구 팔룡동 216번지에 전국 가장 큰 규모인 300호가 건설될 예정이다. 2018년 공사에 들어가 2019년 말께 입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시는 이곳에 이미 있는 경남테크노파크·경남창원과학기술진흥원·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 등과 연계해 '첨단산업 기술창업 메카'로 육성한다는 구상이다.

'창업지원주택'은 '주거·사무 복합형 공공임대주택' 개념이다.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는 업무·회의, 창업인 간 소통 공간 등이 제공된다. 행복주택 등 현행 공공임대주택 프로그램을 활용해 공급한다.

입주 대상은 청년 창업자들인데, 해당 지자체가 구체적 기준을 마련해 여건에 맞게 선정할 수 있다.

창업인 처지에서는 얼마나 저렴한 임대료로 이용할 수 있느냐에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국토교통부는 "행복주택을 활용하면 시세 60~80% 수준 임대료를 적용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행복주택은 사회초년생·신혼부부 등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으로 임대료가 저렴하다. 창업지원주택이 이를 활용하면 그보다 더 싸게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창업 초기 매달 10만~20만 원이 아쉬울 수밖에 없는 현실을 고려하면, 분명 큰 혜택이다. 여기에 집약된 근무·주거 환경까지 뒷받침한다는 점에서 기대를 안기고 있다.

창원시 관계자는 "이제 막 시작 단계이기에 임대료를 구체적으로 말하기는 어렵다. 다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해야 하지 않겠는가. 법령 허용 범위 내에서 최대한 낮게 책정하는 방향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찬모 경남청년창업석세스코칭협회장은 "물론 이러한 지원책이 없는 것보다야 도움되는 건 당연하다"는 전제를 깔았다. 그러면서도 "그래도 사업가들인데, 그들에게 임대료 조금 높고 낮고의 문제가 결정적인 것은 아니다. 정부 지원 큰 틀에서는 창업자금에 집중하는 것이 더 효율적일 수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석형 기자

    • 남석형 기자
  • 시민사회부 기자입니다. 경남경찰청, 법원·검찰, 환경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사회 어두운 면에 대한 제보뿐만 아니라, 주변 따듯한 이야기도 늘 환영입니다. 휴대전화 010-3597-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