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찰청, 전국 경찰에 농아인 피해 조사 지시

창원중부경찰서 지원 요청에 경찰청 나서

민병욱 기자 min@idomin.com 2017년 02월 17일 금요일

농아인을 대상으로 수백억대 투자사기 행각을 벌인 '행복팀' 사건과 관련해 창원중부경찰서가 경찰청에 지원 요청을 했다.

경찰청도 즉각적인 '공문 시행'으로 화답하며 사건 해결을 위해 함께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경찰청은 16일 행복팀 투자사기 피해 신고 관련 협조 공문을 전국 252곳 경찰서에 보내 한국농아인협회와 연계, 추가 피해자 확인과 기초조사를 하라고 지시했다.

또 각 경찰서에는 피해자 조사과정에서 피의자들 보복범죄 유무를 반드시 확인하고 기초조사가 마무리되면 창원중부경찰서로 자료를 넘기라고 했다.

이와 관련해 창원중부경찰서도 공문을 통해 협회에 회원을 대상으로 △행복팀 아파트 공장 건설 등은 실체가 없는 것으로 확인 △행복팀 총책이 회원 투자금으로 호화로운 생활을 누리고 있다는 점 △경찰에 신고하지 않으면 민사소송·배상명령 신청 등 피해 회복이 어려울 수 있다는 점 등을 적극적으로 홍보해달라고 요청했다.

김대규 창원중부경찰서 수사과장은 지원 요청에 대해 "현재 행복팀 투자사기 피해자 대부분이 피해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 게다가 행복팀 팀장급들이 피해자들을 협박해 피해신고를 방해하고 있다"며 "경찰 수사결과 발표 이후 몇몇 가족이 경찰서를 찾아와 수사관들에게 막연히 피해자 설득을 부탁하는 상황 등이 배경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민병욱 기자

    • 민병욱 기자
  • 2017년 1월 16일부터 창원중부경찰서(노동 등) 맡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보도자료, 구독신청 등등 대환영입니다. 010-5159-9102.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