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원 자연학습장엔 바나나 나무가 있다?

[이야기가 있는 순간]추운 겨울 온기가 있는 곳
유리온실에 열대과일·선인장 가득…봄·여름으로 시간 이동 '이색 공간'

이서후 기자 who@idomin.com 2017년 01월 11일 수요일

"할머니, 이건 뭐야?"

"으응, 바나나지~."

하지만, 그것은 바나나가 아니라 파파야라는 열대 과일이었습니다. 콜럼버스가 그 달콤한 맛에 반해 '천사의 열매'라고 했던 것이지요. 5살 정도 돼 보이는 아이는 할머니와 열대 식물들 사이를 다니며 묻고 또 묻습니다. 싱그럽고 짙은 녹색 잎들이 햇살에 반짝입니다.

한겨울에도 열대 식물이 잘 자라는 이곳은 창원시 자연학습장 유리 온실입니다. 창원시 용호동 경남도민의 집 바로 옆에 있습니다.

창원시농업기술센터가 무료로 운영하는 곳입니다. 3동의 유리 온실이 나란히 있습니다. 아이와 할머니가 기웃거리던 곳은 열대식물관이고요, 말 그대로 열대 우림에 있는 식물들이 있습니다.

창원시 자연학습장 유리 온실에 있는 파파야 열대 과일 모습./이서후 기자

그 옆은 다육식물관입니다. 선인장처럼 줄기나 잎에 물을 간직한 식물들이 있는 곳입니다. 마지막은 관엽식물관입니다. 관상용 식물들이 있는 곳이지요.

겨울 찬 공기에도 온실 안은 훈훈합니다. 풍성한 녹색으로 눈도 편안해집니다. 마치 순식간에 다른 세상에 들어온 것 같습니다. 다육식물관과 관엽식물관까지 둘러보고 나오니 아이와 할머니는 어디론가 가버리고 없습니다. 한순간 찬 바람이 불어 닥칩니다.

그래도 그 아이는 온실에서 얻은 온기를 품고 씩씩하게 길을 걷고 있을 것 같습니다.

선인장 등 물을 머금은 식물이 있는 다육식물관. /이서후 기자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후 기자

    • 이서후 기자
  • 국장석 기자입니다. 경남의 산 등 공공 기획. 15면/20면 지역민 참여 보도, 제휴 뉴스. 가끔 자체 기획. 한국언론진흥재단/지역신문발전위원회 업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