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리산, 지역 대표하는 '진산'…군사·경제·신앙적 가치

[경남의 산] 기획 자문 경상대 최원석 교수

이서후 기자 who@idomin.com 2016년 12월 23일 금요일

경상대 명산문화연구센터장인 최원석(53·사진) 교수는 인문학적으로 산을 연구하는 학자다. 서울대 지리학과에서 풍수를 전공한 후 지금까지 산 연구에만 몰두했다. 그는 특히 산과 사람이 오랫동안 관계하며 형성한 문화에 주목했다.

때마침 최 교수는 전국 진산을 연구하고 있다고 했다. 진산은 조선시대 군·현마다 공식적으로 지정되어 있던 대표 산이었다. 한자로는 '鎭山'인데 고을을 지키는 산이라는 뜻이다.

군사적으로는 방어 요새였고, 경제적으로는 생활 터전이었으며, 신앙적으로도 섬김의 대상이었다. 세월이 흘러 지금 각 지역을 대표하는 산이 꼭 이 진산과 일치하는 것은 아니다. '경남의 산' 취재진은 최 교수의 자문을 바탕으로 진산의 과거, 현재를 살펴볼 계획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서후 기자

    • 이서후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문학/영화/연극/출판 등을 맡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