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진주의료원 주민투표 '강압수사'논란

운동본부 "경찰이 서명자 집·직장 방문"…경찰 "수사 진행 과정"

남석형 기자 nam@idomin.com 2015년 11월 04일 수요일

진주의료원 주민투표 서명자에 대한 경찰 강압수사 논란이 일고 있다.

진주의료원 주민투표운동본부는 3일 오전 경남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주의료원 재개원 주민투표 서명 도민에 대한 강압 수사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지난 9월 진주의료원 재개원 주민투표 청구인 4명은 서명 대필과 위·변조 의혹을 제기한 경남도로부터 경찰 고발을 당한 바 있다. 이에 대한 조사과정에서 경찰 강압수사가 있었다는 것이다.

운동본부는 "경찰이 서명에 참여한 이들 신상정보를 파악해 전화를 걸고, 가족과 함께 있는 시간에 집을 찾고, 심지어 직장까지 찾아가 진술을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어느 지역에서는 저녁에 아이들만 있는 집에 찾아가 초인종을 누르고 문을 두드렸다. 당사자가 퇴근 후 집에 들어가니 아이들이 겁에 질려 있었다는 사례도 있다"고 주장했다.

진주의료원 주민투표운동본부가 3일 경남지방경찰청 앞에서 회견을 열고 "주민투표 서명 도민에 대한 강압 수사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다만 개인 보호를 위해 이에 대한 구체적 지역·날짜 등을 밝히기는 어렵다고 했다.

주민투표 서명에는 성명·주소·서명만 기재돼 있는데, 개인 신상정보를 파악해 강압 수사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운동본부는 "주민의 자발적 참여를 위축하는 폭압적 수사를 중단해야 한다"며 "도지사 입맛에 맞추는 경찰이 아니라 도민의 자유로운 의사 개진을 보호하는 모습을 기대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경남경찰청 관계자는 "서명부 진위부터 파악하고자 일선 경찰서에 맡겨 진행하고 있다. 한 명 한 명 일일이 확인해야 하는 작업"이라며 "연락처 부분은 수사 진행을 위한 열람권이 있기에 문제 될 부분은 아니다"고 했다. 관련 수사 진행에 대해서는 "피고발인 4명에 대한 조사는 아직이다. 서명 진위 조사가 선행되어야 하는데, 그 숫자가 워낙 많아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석형 기자

    • 남석형 기자
  • 경제부 기자입니다. 부동산·금융·건축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제보뿐만 아니라, 주변 따듯한 이야기도 늘 환영입니다. 휴대전화 010-3597-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