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준비 없는 귀농 정말 힘들지만 돌아갈 맘 없어요

[청춘은 바로 지금부터] (1) 창녕 남지 미림농원 안정숙·서덕윤 부부

하청일 기자 haha@idomin.com 2015년 10월 05일 월요일

경남도민일보는 도시생활을 접고 농촌에서 인생 2막을 활기차게 여는 사람들을 찾아 그들의 삶을 응원하는 '청바지'라는 기획을 시작합니다. 청바지는 '청춘은 바로 지금부터'에서 머리글자를 따왔지만 젊음을 나타내는 대명사이자 귀농 귀촌한 많은 베이비붐 세대가 즐겨 입었던 옷이라는 뜻을 담았습니다. 비록 수익은 이전 도시생활보다 적더라도 마음은 훨씬 부유해진 그들의 건강한 웃음을 지면을 통해 전하고자 합니다.

추석을 며칠 앞둔 9월 어느 날, 창녕군 남지읍 마산마을이 떠들썩하다. 마을회관에서는 부녀회와 노모 회원들이 정성껏 장만한 음식에다 구수한 메밀묵 냄새가 풍기고, 마을 입구에는 남자들이 모여 캐릭터 장승을 세우느라 소란스럽다. 지난 8월 초부터 매주 두 차례, 월요일과 금요일 오후 2시면 경로회원을 중심으로 장승을 만들어 왔는데 마침내 이날 1차 결실을 보게 됐다. 마산마을을 명품마을로 가꾸는 사업에는 5년 전 이곳으로 귀촌한 한 부부의 정성이 고스란히 들어 있다. 바로 안정숙(57) 씨와 남편 서덕윤(55) 씨다.

◇재능기부 갔다가 얻은 정보 '우리 마을에서도 해 보자' = "우리만 잘 먹고 잘 사는 게 아니라 더불어 잘 사는 게 꿈입니다. 작년부터 부녀회장을 맡아 마을 일을 하고 있습니다. 마을 가꾸기 사업을 해 작년에 행복마을로 선정됐고, 운영을 잘해 올해는 명품마을 사업을 합니다. 올 연말에는 창조적 마을로 신청할 계획입니다." 아내 안정숙 씨 이야기다.

귀농 귀촌이 붐이라지만 개인주의가 강한 도회지에서 살던 사람들이 농촌에 정착하기란 쉽지 않다. 하지만 이들 부부에게서는 마을 주민들과 거리감을 전혀 느낄 수 없다.

명품마을 가꾸기에 참여해 주민들과 함께 장승을 만들어온 안정숙(왼쪽)·서덕윤 부부가 추석을 앞두고 완성한 장승을 보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김구연 기자 sajin@idomin.com

"하루는 다른 마을에 벽화를 그리는 재능기부를 하러 갔는데 정부지원 사업 중 벽화작업 등이 있더군요. 그 마을 이장님이 정부 지원정책에 따라 행복마을, 명품마을로 가꾸어가는 과정의 한 부분이라고 얘기하더라고요. 그때 둘이서 '다른 마을 봉사활동도 좋지만 우리 마을에서 한 번 해보자'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때부터 정책사업에 대한 검토는 물론이고 농사짓는 공부도 3년 동안 하면서 여러 정보를 받았죠.

아, 그리고 이곳은 우리 부부의 고향입니다. 어릴 때 같이 계셨던 분들도 아직 많습니다. 그분들이 우리를 적극적으로 도와줍니다."

◇조경업 하던 남편, 장모 모시려고 갑자기 귀농 = 부부는 창원에 살면서 서 씨는 부산에서 조경업을 했고, 안 씨는 직장생활을 했다. 서 씨는 건설경기 침체로 조경업도 타격을 받은데다 공사를 하고도 돈을 받지 못하는 일이 자꾸 생겨 스트레스가 엄청 쌓였다. '일을 계속해야 하나'라는 회의감도 생기면서 마음속으로 귀농을 떠올리곤 했다. 그런데 갑작스레 귀농이 현실로 다가왔다.

"아직 귀농할 시기는 아니라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장모님이 쓰러졌다는 연락을 받고 창원 상남동 아파트에 장모님을 모셨는데 살짝 치매 증세가 나타나더라고요. 그래서 장모님이 살던 곳으로 이사를 하면 좀 나아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앞뒤 잴 겨를 없이 한 석 달 만에 땅 밀어 집 짓고 이사했죠." 그야말로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결심한 귀농이었다.

"얼마나 준비 없이 왔느냐면 귀농학교도 한 번 안 가봤습니다."

◇약이 되는 채소 재배하는 미림농원 = 마을 일을 하느라 바쁜 나날을 보내는 부부지만 기본적인 수입은 필수다. 이들의 수입원은 뭘까?

"아름다운 숲을 만드는 기분으로 살고 있습니다. 미림(美林)농원이죠. 시설하우스에서 기능성 작물인 단호박과 여주를 재배하고 있습니다. 천연초와 국화, 목련꽃잎차도 생산해 판매하고 있습니다."

부부가 귀농해 우리 능력에 맞는 농업은 어떤 것인가 연구한 것은 구근류 작물이었다고 했다. 땅콩, 고구마, 도라지를 돈 될 만큼 심었단다. 문제는 돈은 됐지만 감당 못할 정도로 일이 벅찼다. 농사 쉽게 짓겠다고 농기계를 장만하려니 가격이 비싸 이 정도를 벌고자 큰돈을 들여야 하는 게 맞는지 스스로 되물었단다. 그래서 생각한 것이 노동집약적인 것, 그래서 귀농학교 들어가 공부를 했다. 또 도 농업기술원 마이스터 과정에 들어가 배우면서 시설농업으로 가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했다.

시설하우스에서 작물을 살펴보고 있는 안정숙·서덕윤 부부. /김구연 기자 sajin@

"노지 농사는 너무 힘들고 돈은 적고 1년에 많아야 두 작기밖에 못 합니다. 하우스 농사를 짓되 이곳 농민들이 하는 하우스 고추나 오이보다는 경영비용 최소한으로 들어가는 것을 짓자고 마음먹었습니다. 그래서 겨울농사 안 짓습니다. 에너지 비용이 전체 경영비용 중 40~50%를 차지해 경영비용 적게 들면서 농사를 알차게 할 방법을 찾았습니다."

그렇게 여름농사 위주로 계획을 잡았고, 여주와 단호박을 선택했다. 부부는 요즘 트렌드는 건강식인 만큼 농작물도 건강식을 많이 찾는다는 생각에 농장 캐치프레이즈로 '약이 되는 농사를 짓자'고 마음먹었단다.

"지금은 하우스에 오이를 심었지만 휴경기인 9~11월 잠시 두세 달 지을 수 있는 작물입니다. 소득을 올릴 방안으로 선택한 것인데 전체적으로 여주와 호박 농사죠. 시스템도 1차 생산농업에서 벗어나 2차 가공농업으로 가고 있어 시스템을 갖췄습니다. 직접 판매도 해 3차 농업이기도 하네요. 판매는 먹어본 사람이 '효과 있더라'라고 소개해 줘 90% 이상이 인터넷 판매입니다. 물론 생활비를 충당하는 정도이긴 합니다."

◇어설펐던 귀농, 도시로 돌아갈 생각 없어 = 부부에게 귀농 이후 달라졌다고 느끼는 것은 뭐가 있을까? 부부는 제일 먼저 웃음이라고 말한다. 몸은 고달프지만 이 생활을 즐기니 일단 생활이 즐겁다고 했다.

"일을 많이 하는 것을 보고 친구들이 피곤하지 않으냐고 묻습니다. 물론 피곤합니다. 하지만 직장생활을 하면서 느끼던 피로와는 다릅니다. 도시에서는 피로가 누적되지만 여기에서는 육체적인 피곤함이라 다음날 늦게 일어나면 됩니다. 최소한 피로가 누적되지는 않습니다. 비록 돈을 모으지는 못하지만 도시로 돌아갈 생각은 전혀 없습니다." 안 씨의 대답은 단호했다.

남편 서 씨는 마을을 바꾸는 데 역할을 하고 싶다는 의지를 보인다. "초·중학교까지만 다니고 마을을 떠났다가 30여 년 만에 돌아왔는데 마을은 옛날 그대로더군요. '정부 지원 정책 등을 잘 활용해 마을을 잘 살게 하겠다'는 생각을 못했던 것입니다. 우리가 마을 가꾸기 사업을 시작한 것도 마을을 한 번 바꿔보자는 것입니다. 마을을 바꾸는 데 우리 두 사람이 원동력이 된다면 참 보람되고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5년 정도 지나면 우리 마을이 전국에서 주목받는 마을이 되어 있을 것으로 확신합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청일 기자

    • 하청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