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랑해…보고싶어…" 마르지 않는 팽목항의 눈물

세월호 희생자·실종자 가족, 사고 해역 찾아 헌화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5년 04월 16일 목요일

"딸 없이 더 살아 뭐해…. 보고 싶어."

세월호 참사 1주년을 하루 앞둔 15일 오전 세월호 희생자·실종자 가족들이 바다 밑으로 304명의 피붙이를 보낸 현장을 다시 찾았다.

이날 오전 이제는 볼 수 없는 희생자들의 곁으로 가고자 전남 진도군 팽목항에 도착한 희생자 가족 200여 명 손에는 꽃다발과 밤새 눈물로 쓴 편지가 하나씩 들려 있었다.

가족들은 미처 꽃을 준비 못 한 다른 가족들에게 장미꽃 한 송이, 안개꽃 한 다발씩을 뽑아 나눠주며 세월호 침몰현장으로 가기 위해 팽목항을 떠나는 여객선에 무거운 발걸음으로 승선했다.

떠난 이들의 생전 추억부터, 수백 일에 달하던 전남 진도에서의 수색상황까지 그야말로 만감이 교차하는 1시간 30여 분이 지나고 이윽고 바다 밑에 세월호가 있음을 뜻하는 부표가 가족들의 눈에 들어왔다.

가족들은 여객선의 1~2층 난간에 매달려 안갯속에서 희미하게 모습 드러내면서도 정작 세월호 선체의 모습과 떠나간 이들의 모습은 보여주지 않는 야속한 바다를 속절없이 바라봤다.

세월호 참사 1주년을 하루 앞둔 15일 오후 전남 진도 조도면 세월호가 침몰한 해역에서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이 헌화하며 오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랑해, 보고 싶어. 미안해. 잘 있니."

그동안 마음에 담아놓았던 그리움이 치유되지 않는 가슴의 틈에서 새어나와 외침으로 울려 퍼졌다.

이들 가족은 마지막 인사조차 나눌 시간도 없이 떠나보낸 아빠, 엄마, 형, 동생, 친구의 이름을 하나하나 부르며 절규했다.

특히 시신조차 수습하지 못한 9명의 희생자 이름이 하나씩 호명될 때마다, 침몰 해역을 찾은 가족들은 1년이 지나도 마르지 않는 눈물을 하염없이 흘렸다.

한 희생자 부모는 딸이 없는 곳에서 더이상 살 이유가 없다고 부르짖으며 바다로 뛰어내리려고 해 주변인들이 붙잡기도 했다.

유경근 세월호 4·16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1년이 지나면 현장에 와서 추모만 하면 될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다"며 "앞으로도 떠나간 이들에게 부끄럽지 않게 대를 이어서라도 진상조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