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성 주요 사업 계승이냐 차별화냐 주목

[유권자가 갑이다-이것이 쟁점] (14) 고성군수

양창호 기자 chyang@idomin.com 2014년 03월 14일 금요일

이학렬 고성군수가 12년 군정을 끝으로 이번에 3선 연임 제한으로 출마할 수 없게 됨에 따라 고성군은 예년의 선거와 달리 많은 예비후보가 초반부터 유권자의 표심을 얻고자 불철주야 뛰고 있다.

현재 10여 명의 후보가 나름 자신의 생각을 담은 다양한 공약으로 유권자에게 호소하고 있다.

이 지역 유권자는 여권 성향이 많아 새누리당 공천이 판세에 많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한다.

현재 후보의 공약은 대체로 구체적이지 않아 군민이 후보의 비전과 생각을 읽기란 쉽지 않다.

고성에는 현 이학렬 군수가 그동안 펼쳐놓았던 공룡세계엑스포, 생명환경농업, 조선산업특구, 명품 보육교육도시 건설 등 산재한 일이 즐비하다.

이러한 가운데 고성군수 출마예정자는 현 군수의 중요 역점 시책과 주요 사업을 잘 계승해 발전시켜 나갈 것인지, 아니면 지난 12년간 이 군수가 추진했던 각종 사업에 대한 전면 재검토 등으로 차별화된 사업을 추진할 것인지가 주요과제가 됐다.

◇공룡엑스포 재추진 여부

고성군은 지난 2006, 2009, 2012년 3번에 걸친 공룡세계엑스포를 개최했으며, 이는 대표적 성공 사례로 언론·정부기관 등으로부터 인정받았다.

하지만, 지난해 고성군의회와 고성군 공무원노동조합이 엑스포에 부정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이학렬 군수는 다음 엑스포 개최 여부 결정을 차기 군수에게 넘긴다고 의회에서 발표했다.

공룡엑스포는 고성을 공룡이라는 확실한 브랜드로 만드는 데 일등공신 역할을 했다. 현재 고성 군민 사이에서는 다음에도 공룡엑스포를 개최해야 한다는 여론이 우세하다.

따라서 차기 군수는 공룡엑스포를 추진해야만 하는 상황에 놓여 있다. 하지만 3번의 성공 개최로 차기 군수는 공룡엑스포를 더욱 성공해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되었다.

이에 맞서 일각에서 이는 부정적인 여론 등이 후보의 성향에 따라 쟁점화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학렬 군수는 공룡엑스포 개최 여부를 차기 군수에게 넘긴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3번의 성공 개최로 차기 군수는 엑스포를 더욱 성공해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 /고성군  

◇조선산업특구 확대·발전

고성은 지난 2007년 대한민국 최초로 조선산업특구로 지정을 받았다.

현재 유럽발 재정위기 등 세계적인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조선산업특구의 기업 중 장좌·내산지구의 삼강엠앤티와 고성조선해양은 해양플랜트 사업 유치로 조선기자재와 해양플랜트 설비생산, 대형 특수선박 건조 등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

군은 내산지구 22만 7000㎡, 장좌지구 100만 4000㎡ 규모로 특구변경을 추진하고 있다.

경남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중앙부처 협의를 거쳐 하반기 조선해양산업특구 변경승인을 받을 계획이라고 한다.

특화사업자의 자금 사정으로 특구사업이 지연되고 있는 양촌·용정지구는 최근 부산은행이 인수한 상태다.

양촌·용정지구의 사업 추진이 늦어짐에 따라 현재 고성군에서는 조선산업특구 기간 변경 승인(2007년부터 2012년을 2007년부터 2015년까지로 연장)을 해 놓은 상태다. 전국 최초의 조선산업특구 조성이라는 문제를 둘러싸고 군수 후보자의 어떤 평가가 있을 것인지, 발전적인 대안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인지가 선거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생명환경농업 추진

고성은 공룡엑스포로 3차산업, 조선산업특구 지정으로 2차 산업을 육성했다. 1차 산업의 새로운 발전방향을 모색하던 중 생명환경농법을 2008년 도입해 지금까지 육성 발전시키고 있다.

생명환경농업은 도입 초기 군민이 의구심을 가지며 진행하기에 많은 부담감을 느꼈다.

하지만, 고성군의 설득과 노력으로 첫해부터 성공을 거두었다. 미생물을 이용한 천연재료를 사용한 생명환경농업은 대한민국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농법으로 친환경농업과는 또 다른 차별화를 두고 있다. 현재 지자체·기업·학생·가족단위 방문객이 생명환경농업연구소를 찾고 있다.

고성군은 생명환경농업을 고성만이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로 확대 발전시켜 우리나라 농업의 혁명을 일으키고자 한다.

하지만 생명환경농업은 초기 비용이 많이 든다. 작은 지방정부에서 추진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차기 군수는 전임 군수의 정책을 이어받아 고성 생명환경농업을 전파해야 하는 부담이 있어, 차기 군수 후보자가 어떤 마인드를 가지고 얼마만큼 노력하느냐에 따라 자칫하면 생명환경농업을 포기하는 사태가 올 수도 있는 점이 이번 선거의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