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통영LNG발전소 정부차원서 원점 재검토

한국전력거래소, 어민·반대 대책위 관계자 간담…"위치 변경돼 중대 문제 발생"

허동정 기자 2mile@idomin.com 2014년 01월 16일 목요일

찬반 논란이 거듭되고 있는 통영LNG발전소가 정부차원에서 실질적으로 원점 재검토된다.

지식경제부 산하 한국전력거래소 관계자는 "통영LNG발전소는 위치가 옮겨지는 중요한 변수가 생겨 원점에서 재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전력거래소 양성배 팀장 등은 15일 통영수산업경영인협의회에서 LNG발전소 건립 반대 대책위 관계자와 시민단체 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어민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이들은 간담회 후 안정산업단지 등 발전소 현장을 둘러보고 주민 의견을 듣기도 했다. 전력거래소 관계자는 제7차 전력수급계획을 짜기 위해 통영을 찾았다.

양 팀장은 간담회에서 "발전소 위치가 바뀜으로 중대한 문제가 발생했고, 신뢰성이 사라졌다"며 "이 부분을 명확히 해 전력거래소에서 이 문제를 이슈화하고 원점에서 다시 검토하겠다. 전력거래소는 허가를 취소할 권한까지는 없지만 7차 전력수급계획에서 (통영LNG발전소를) 빼버릴 수도 있다. 실무선에서 검토해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렇게 되면 실질적으로 발전소 건립에 난항이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양 팀장이 한 이 말은 최근 통영LNG발전소 시행사인 현대산업개발이 애초 허가된 부지가 아닌 다른 곳으로 옮겨 짓겠다는 것에 대한 전력거래소의 의견이었다.

어민 및 반대대책위 관계자들은 이 자리에서 '실 수요처인 서울 등지에 발전소를 지어라'고 요구했고, '발전소를 짓기로 하면서 어민 동의를 받지 않은 점', '발전소 부지를 옮길 경우 발생할 수 있는 문제', '주민동의가 실질적으로 몇 %였는지' 등을 중점적으로 질문했다.

   
  통영LNG복합화력발전소 조감도.  

양성배 팀장은 "주민동의가 70%였는데, 갤럽조사를 통해 실질적으로 진위를 확인하니 59.6%가 인정됐다"고 말했다.

'왜 발전소가 통영에 지어지느냐'는 질문에 양 팀장은 "전력 수요 40%는 수도권에서 쓴다. 사업자가 부지를 물색해 가져오기 때문에 그렇다. 그렇기 때문에 6차 전력수급계획에서 통영LNG발전소 유치가 결정됐다. 7차전력수급계획에서는 수요지 중심으로 발전소를 지으려 준비 중"이라고 답했다.

이에 반대대책위 관계자는 "혐오시설은 모두 지방에 짓고 있다. 차라리 수요지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 핵발전소를 지어라"고 따지기도 했다.

지욱철 통영LNG발전소 반대대책 위원장은 "부지 변경으로 실질적 원점 재검토는 정부도 통영LNG발전소와 관련해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안 것"이라고 답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