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춧가루로 매콤달콤…이게 바로 '진주 찜닭' 진수

[경남맛집]진주 상평동 진양호 통닭

김두천 기자 kdc87@idomin.com 2013년 07월 03일 수요일

진주 진양호. 지금이야 관광명소로서 의미가 많이 퇴색됐지만 한때 창녕 부곡온천과 함께 경남 신혼 부부들 신혼여행 1번지로 꼽히던 화려한 이력을 자랑하는 지역의 명소다. 한창때인 1970~80년대만 해도 하루에만 십수만 명의 사람들이 찾아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인기를 모았다.

사람 모이는 곳에는 음식점도 성행하는 법. 특히 진양호 주변에는 유별나게도 각양각색의 '통닭집'이 우후죽순 자리를 잡았다. 진양호 입구서부터 동물원까지 이어지는 언덕배기 길가로 통닭집 수십 호가 줄지어 늘어서 장관을 이뤘다. 하지만 이 역시 세월의 풍파를 견디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진양호가 1969년 6월 상수원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데다 지난 2004년 6월에는 남강댐 증축 공사로 보호구역이 확대 지정되면서 일대 통닭집이 대거 영업을 중단하거나 시내로 이전을 하게 된 것이다.

진주시 상평동 상평일반산업단지 내에 위치한 '진양호 통닭'. 이 집 역시 진양호 주변에서 오래도록 장사를 하다가 지난해가 되어서야 시내 중심가로 자리를 옮긴 집 가운데 하나다.

진양호 인근에서 영업할 당시만 해도 '삼거리 통닭'이라는 상호를 쓰다가 위치를 현재 자리로 옮기면서 상호를 진양호 통닭으로 바꿨다.

진주에서 나고 자란 이집 정연해(39) 사장 역시 어릴 적 진양호에서 먹던 통닭의 기억을 고스란히 간직한 사람이다. 가게 이름을 진양호로 한 것도 다 옛 추억 덕이다.

정연해 사장과 어머니 강미숙(57) 씨가 통닭집을 한 계기는 우연에 가깝다.

지금으로부터 20여 년 전 암으로 일찍 남편을 잃은 강미숙 씨는 슬하에 삼형제를 키우고자 보험업으로 생계를 꾸렸다.

다행히 장성한 아들들이 어머니를 돕고자 일찍 돈 벌이에 나섰고, 정연해 사장 역시 어머니와 함께 보험업을 하면서 일손을 도왔다.

보험업에 오래 몸담던 어느 날 강미숙 씨는 진양호에서 통닭집을 운영하던 보험 고객으로부터 뜻밖의 제안을 받는다. 처분을 앞둔 자신의 통닭집을 운영해보지 않겠느냐는 것이었다.

갑작스런 제안이었지만 강미숙 씨는 약 10분 만에 이를 승낙했다. 함께 보험업을 하는 아들과 인맥이 부딪혀 더는 보험 확장이 어려운 데다 한 가지 일을 오래하다 보니 지루함이 느껴진 터였다. 무엇보다도 남편이 세상을 뜨기 전 상평공단 내에서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제법 규모가 큰 식당을 성공적으로 운영해 본 경험이 있었다.

이렇게 지난 2008년 삼거리 통닭을 인수한 후 지난해 7월 현재 자리로 옮겨왔다. 한데 자신은 있었지만 맛을 내기가 여간 까다로운 것이 아니었다.

좋은 닭을 선별해 들여오는 법부터 양념 비율과 졸이는 시간 등 모든 요리를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했다. 이 때문에 벌써 개업 후 6년이 지났지만 여태껏 장사를 쉬어 본 날은 3~4일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이토록 오랫동안 맛에 대한 끊임없는 도전과 실험을 계속해 왔다.

진양호 아래 언덕배기 집들 대부분은 백숙보다는 찜닭으로 유명했다. '진양호 통닭'이 자랑하는 메뉴 역시 '찜닭'이다. 진주 찜닭은 '안동찜닭'으로 대변되는 간장 양념을 기본으로 하는 여느 찜닭과는 다르게 맵싸하고 칼칼한 것이 특징이다.

   
  빨간 고춧가루 양념이 감칠맛 나는 '진양호 통닭'의 찜닭./김두천 기자  

"제가 어려서부터 진양호 아래에서 먹던 찜닭은 붉은 고춧가루 양념에 닭과 야채를 졸인 것이 대부분이었습니다. 다른 지역은 어떤가 하고 장사를 시작한 뒤 안동 등지에 찜닭으로 유명한 집을 여럿 찾아다녀봤어요. 알다시피 안동은 자작한 간장 양념 국물을 기본으로 닭과 각종 야채 그리고 당면을 넣어 먹는 것이 기본이잖아요. 진주와는 확연히 차이가 나죠. 그래서 저는 진양호 인근에서 만들어 먹던 찜닭은 '진주찜닭'으로 상품화하고 스토리텔링화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별다른 육수 없이 깨끗한 물에 닭, 간장, 물엿, 고춧가루를 넉넉히 넣어 센불에 끓이다 단단한 당근을 넣은 다음 양념을 졸인다. 이후 다진 마늘과 파, 오이 등 여남은 야채를 넣고 불을 줄인 후 약 5분간 덖어내면 찜닭이 완성된다.

빨갛다 못해 검붉은 기운이 얼굴을 화끈거리게 한다. 닭과 야채 등 재료 위에 다진 마늘이 다량 올려져 있어 매운 기운이 입에도 넣기 전에 땀 구멍을 연다. 한데 먹어보면 적당히 맵싸하고 달큰하면서도 입에 착착 감기는 뒷맛이 일품이다.

   
  닭튀김./김두천 기자  

매운 기운을 뿜을 듯 했던 다진 마늘이 열기에 중화되면서 구운 마늘이 내는 고소하면서도 약간 달큰한 맛을 돋워냈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어떻게 보면 양념치킨 고추장 양념에 튀기지 않은 닭을 야채와 함께 덖어 먹는 기분이 들기도 하는데, 맛은 여느 양념치킨 이상이다. 중량이 1㎏ 이상 나가는 중간 크기 닭을 사용해 양도 푸짐하게 느껴진다.

함께 주문한 닭튀김은 카레가루, 튀김가루, 후추만으로 간해 맛을 낸다. 별다른 기교없이 투박하면서도 바삭하게 튀겨내 흡사 시장 난전에서 갓 튀겨내 꺼내놓은 통닭의 정겨움을 느낄 수 있다.

양파절임, 오이냉국, 마늘종절임, 삶은 감자 같은 밑반찬 재료는 대부분 새벽 5시 진주 중앙시장 새벽장에서 직접 눈으로 골라 들여오거나 인근 농촌 지역에 사는 지인들 편으로 직구매 하니 역시 믿고 먹을 수 있다. 

   

<메뉴 및 위치>

◇메뉴: △찜닭 소 2만 5000원, 대 3만 6000원 △백숙 소 2만 5000원, 백숙 대 3만 6000원 △닭튀김 1만 9000원 △옛날 닭국 2만 5000원 △닭도리탕 2만 5000원 △옻닭 5만 원.

◇위치: 진주시 상평동 269-20번지. 055-747-4888.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두천 기자

    • 김두천 기자
  • 창원시청과 시의회를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