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형택, 시차부적응으로 결승행 좌절 아쉬움

연합 2000년 11월 27일 월요일
“세계 10위권 선수와 맞서 주눅들지않고 정신적으로 밀리지 않았다는게 가장 기쁩니다.”

세계남자프로테니스협회(ATP)투어에서 사상 첫 4강문턱을 밟았던 한국테니스의 간판스타 이형택(24·삼성증권)은 26일(한국시간) 오전 브라이턴에서 열린 삼성오픈준결승에서 팀 헨만에게 아깝게 패한 뒤 이같이 말했다.

이형택은 “헨만의 서브에 다소 밀리지만 스트로크는 밀린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하고 “정상적인 컨디션에서 다시 붙는다면 해볼 만 한 상대인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지난 9월 US오픈 16강진출 이후 자신감이 붙은 그는 시차적응이 안된 탓인지 서비스와 리턴이 불안했으며 스트로크에서 몇차례 실수가 있었다고 자신의 경기내용을 분석했다.

특히 이형택은 첫 세트에서 2-1로 리드를 잡고도 세번째 게임 40-15 브레이크 포인트에서 이기지 못한 것이 가장 아쉽다고 말했다.

선심의 몇차례 모호했던 판정에 대해서도 “어느 경기에서나 있을 수 있고 사람이 하는 일이기 때문에 신경을 쓰지않으려 했다”고 말했다.

오사카대회에서 허벅지근육이 늘어나 테이프를 감은 채 출전한 이형택은 당초 브라이턴대회를 마친 뒤 미국에서 열릴 챌린저대회에 참가할 예정이었으나 일정을 취소하고 귀국, 삼성과학지원실에서 재활치료를 받을 예정.

한편 이형택은 오는 12월18일 인도에서 열리는 아시안컵대회를 끝으로 올해 일정을 마칠 계획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