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민회관 + 3·15기념회관

2000년 11월 27일 월요일
마산시민문화회관과 3·15기념회관을 통합해 건립하자는 의견이 제시돼 관심을 끈다. 지난 24일 시정질문에 나선 마산시의회 정상철 의원이 제안한 것이다. 그동안 눈치만 살피느라 섣불리 접근하지 못했던 이 문제가 결국 의회를 통해 공식적으로 제기된 셈이다.

3·15기념회관은 제구실을 못해서 그렇지 사실상 이 지역의 정신적 조형물로서 오래동안 시민과 함께 호흡해 왔다. 당초에 제대로 터를 닦지 않았던 관계로 공연시설로서의 구실을 하지 못한 채 영화관으로 전락됐다가 지금은 폐관중이다. 문화회관은 양덕동 삼각지에 부지를 마련해 놓고있으나 십수년째 손을 대지 못하고 있다. 두 회관을 지으려면 약 800억원이라는 돈이 들어간다. 장기방치 되고있는 이유는 마산시가 그 같은 예산을 염출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다행히 3·15회관은 성역화사업의 하나로 정부가 일정액을 지원하기로 돼 있다. 마산시장이 밝힌 바로는 내년에 60억원 정도 정부보조비가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그 돈은 일차로 현 3·15회관 주변의 부지매입비로 쓰이게 될 것이다. 그리고 연차적으로 국비와 시비를 투입, 현재의 낡은 건물을 헐고 새로운 회관을 건립하게 된다.

의회가 지금 시점, 쉽게 설명하자면 3·15회관건립 기본계획단계에 시민문화회관을 통합시키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느냐고 보는 관점은 매우 합리적이라고 할 수 있다. 일이 더 진행되고 나면 그때는 이미 늦어진다.

두 회관을 병합해서 하나로 묶으면 규모를 키울 수도 있다. 재원을 조성하기도 쉽다. 명칭은 3·15회관으로 하고 시민문화함양의 전당으로 활용하면 된다. 시의회가 아직은 공론화를 시도하지는 않고 있는 듯 보이지만 한 의원의 사견으로 치부될 일도 아닌 것 같다. 문제는 3·15기념사업회와 시민회관 건립을 주도하는 예총지부가 어떤 시각을 갖느냐이다.

시장의 애매모호한 답변 역시 두 단체를 의식한 탓일 것이다. 그러나 두 개의 건립관을 하나로 조화시킬 수만 있다면 3·15회관이 시민회관으로 되지 말란 법은 없다. 그게 동의어로 쓰인다고 해서 의미가 변질될 성 싶지도 않다. 지금부터 타당성 검토가 필요하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