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행성 위력은 어떻게 정하나

2000년 11월 27일 월요일
소행성이 가장 많이 분포하고 있는 곳은 화성과 목성사이로 수천개가 분포하고 있다. 이들 소행성은 지구에 미칠 위험도에 따라 일정한 수치로 기록된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의 천체학자 리처드 빈젤 교수는 소행성의 위험도를 0에서 10까지 11등급으로 나눴다. 즉 ‘토리노 규모(Torino Impact Hazard Scale)’라는 것이 그것이다.

빈젤 교수는 지난 94년 리히터 진도에 착안해 토리노 규모를 만들었다. 하지만 공식인정을 받지 못하다가 99년에야 국제천문학회(IAU)의 승인을 받았다.

◎토리노 규모

·0=충돌 가능성 없거나 소행성이 작아 피해 가능성이 없음

·1=충돌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나 세심한 관찰 요망

·2=지구 멀리서 접근하나 우려할 만함

·3=지구에 근접하나 지역을 파괴할 가능성 낮음

·4=지구에 근접하나 지역을 황폐할 가능성 낮음

·5=지구에 근접해 지역을 황폐화할 가능성 있음(이하 위험 단계)

·6=지구에 근접해 지구 대참사 가능성 있음

·7=지구에 근접해 지구 대참사 가능성 높음

·8=소행성 충돌로 지역파괴 가능(이하 충돌 단계)

·9=소행성 충돌로 지역황폐화 가능

·10=소행성 충돌로 지구 대참사 가능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