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도위기 내몰린 대우차 협력업체 지자체 구원 손길

이태관 기자 2000년 11월 25일 토요일
대우차 최종부도 이후 도내 협력업체가 연쇄도산 위기에 놓인 가운데 경남도·창원시 등 지자체와 협력업체간 간담회가 열려 심각한 자금난으로 부도위기에 몰린 일부 협력업체가 회생에 실마리를 찾게 됐다.

24일 오전 11시 대우차 창원공장 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김혁규 도지사는 협력업체들의 어려움을 청취하고 이번달 말에서 내달 초 사이에 부도위기에 놓여있는 도내 16개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대책을 강구했다.

대우차 창원공장 이재성 구매담당 이사는 간담회를 통해 “도내 52개 1차 협력업체 중 10개 업체가 11월말께, 6개 업체가 12월초에 부도가 날 것으로 전망된다”며 “협력업체 부도는 곧 창원공장 가동중단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경남도 등 유관기관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지사는 “창원공장은 우리 경남의 자랑거리임과 동시에 반드시 살려야 하는 기업”이라고 전제하고 “창원공장과 협력업체들이 고통을 같이 나누는 자세로 임할 때 위기는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지사는 우선 부도를 막아야 하는 업체를 선별해 세부자료를 제출하면 특별안정자금 등을 통해 지원토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김 지사는 “대우차가 4개 공장 단일법인인 관계로 채권단과의 협상에 지자체의 한계가 있는 만큼 협력업체가 기대하는 수준은 못되지만 힘이 닿는 데까지 다각적인 지원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대우차 창원공장은 지난 8일 최종부도 이후 하루 20시간 2교대로 풀가동 하고 있으나 일용직 근로자가 900여명에서 400여명으로 급격히 줄어 밀린 주문을 소화해 내지 못하고 있다.

대우차 협력업체 역시 지금까지 돌아오는 어음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쓰면서 대우차 창원공장에 납품을 하고 있으나 운전자금의 한계에 부딪혀 부도는 시간 문제인 실정이다.

한편 창원공장의 52개 1차 협력업체 중 납품의존도가 61% 이상 업체는 10개사, 21%~60% 이상 10개사, 20% 이하 32개사로 집계됐으며 대우차 어음보유 및 미수금은 도내 전체 600여억원으로 나타났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