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상수·전지희 실업탁구 정상 탈환

종별선수권 일반부 우승

연합뉴스 webmaster@idomin.com 2019년 05월 16일 목요일

실업 탁구의 대들보 이상수(삼성생명)와 전지희(포스코에너지)가 제65회 종별선수권대회에서 나란히 남녀부 정상에 복귀했다.

이상수는 15일 충북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남자일반부 단식 결승에서 장우진(미래에셋대우)과 접전 끝에 3-2(7-11 12-10 16-14 4-11 12-10) 역전승을 거두고 우승했다.

이상수가 이 대회 단식에서 우승한 건 2009년 대회 이후 10년 만이다.

반면 작년 12월 종합선수권 단식을 제패한 장우진은 이 대회 첫 우승을 노렸지만 이상수의 벽에 막혔다.

이상수는 첫 세트를 7-11로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하지만 2세트를 듀스 접전 끝에 따내 균형을 맞췄고, 승부처였던 3세트도 듀스 랠리를 16-14 승리로 장식하며 전세를 뒤집었다.

4세트를 잃은 이상수는 화려한 포핸드 드라이브 공세로 5세트를 12-10으로 이겨 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특히 이상수는 듀스 혈투가 펼쳐진 2세트와 3세트, 5세트를 모두 이기는 강한 집중력으로 10년 만의 정상 탈환에 성공했다.

여자 일반부 단식 결승에서는 전지희가 김지호(삼성생명)를 3-0(11-5 11-4 11-6)으로 완파하고 우승했다.

전지희는 2012년과 2013년, 2015년 이 대회 우승 이후 4년 만에 정상을 탈환하며 통산 4번째 우승 기쁨을 누렸다.

전지희는 양하은과 호흡을 맞춘 여자복식 결승에서 김예닮-김진혜(단양군청) 조에 3-2(7-11 3-11 12-10 11-3 11-8) 역전승을 거둔 뒤 삼성생명과 단체전 결승 3-0 완승을 이끌어 이번 대회 3관왕을 달성했다.

전지희와 복식 듀오로 나선 양하은은 지난달 중순 대한항공에서 포스코에너지로 옮긴 후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우승하며 복식과 단체전에서 2관왕이 됐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단식 동메달과 2015년 쑤저우 세계선수권 혼합복식 금메달에 빛나는 양하은은 이번 대회 복식 우승으로 새 둥지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