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농협 '비정규직 정규직화'헛구호였나

5245명 대상 순차적 전환 약속
1917명으로 해당자 대폭 축소
지역본부 진행과정 체감 못해

남석형 기자 nam@idomin.com 2019년 05월 16일 목요일

농협중앙회가 2년 전 '비정규직 5200명 정규직 전환' 의지를 나타냈지만, '속 빈 강정'에 그치는 분위기다.

농협중앙회는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지난 2017년 6월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을 약속했다. 농협은 이를 위해 지역별 조합 운영협의회 의장, 각 계열사 대표 등 27명으로 구성된 '범농협 일자리위원회'를 발족했다.

당시 기준으로 농협중앙회 각 계열사 총직원 수는 3만 5200여 명. 비정규직은 이 가운데 22%에 해당하는 7700여 명이었다. 농협은 이들 가운데 상시·지속 업무를 하는 정규직 전환 검토 대상을 5245명으로 파악했다. 전체 인원 대비 약 15% 수준이다.

농협중앙회는 이들의 정규직 전환을 순차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2017년 40%, 2018년 30%, 2019년 30% 전환 계획이었다. 나아가 당장 해당하지는 않지만, 전국 1100여 지역 농·축·품목조합 소속 2만 명 넘는 비정규직도 기대감을 안는 분위기였다.

농협중앙회 범농협 일자리위원회는 지난해 7월 정규직 전환 인원 및 대상 직무를 확정했다. 그런데 그 규모가 대폭 축소됐다. 실제 정규직 전환 대상 인원은 1917명으로 애초 5245명과 비교해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하나로유통·양곡이 검토 대상 1640명 가운데 492명, 지주(농경·축경)가 462명 가운데 187명, 은행·금융지주가 523명 가운데 130명 등이었다.

농협중앙회는 그 이유에 대해 "2년 계약직 5245명을 대상으로 추진했지만, 법인별 자체적으로 직무분석, 조직 내부 수용성, 채용 절차 정당성 등을 갖추는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1917명으로 축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농협중앙회는 지난해까지 중앙회·은행 분야 인원 384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고, 올해 기타 계열사까지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농협 지역본부 단위에서는 이러한 진행 과정을 체감하지 못하는 분위기다. 경남지역본부는 도내 해당 인원에 대해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한 관계자는 "중앙회 차원에서 진행되는 부분이라 도내 (정규직 전환) 수치에 대해서는 우리도 정확히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하나로마트 계산대 직원들은 농협 대표적인 비정규직에 해당한다. 도내 농협 산하 유통센터 한 관계자는 "우리는 농협중앙회 차원에서 모범안이 나오면 이를 따르게 되는데, 지난 2년 사이 규정이 바뀐 게 없다"며 정규직 전환과는 해당 없었음을 전했다.

결국 농협중앙회는 '문재인 정부 초기 졸속으로 비정규직 대책을 내놓았다'는 비판을 면키 어렵게 됐다. 박완주(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 때 "농협 비정규직 대책이 졸속으로 수립되었거나 아니면 정규직 전환에 대한 의지가 없었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한 입장을 좀 더 들어보고자 농협중앙회에 여러차례 전화했지만, 홍보부서·인사총무부서는 서로 '그쪽 부서로 알아봐라'며 책임을 떠넘기기만 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석형 기자

    • 남석형 기자
  • 경제부 기자입니다. 부동산·금융·건축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제보뿐만 아니라, 주변 따듯한 이야기도 늘 환영입니다. 휴대전화 010-3597-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