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내버스 파업 일단 막았지만 내달 말 임금협상 더 큰 고비

창원 7개 노사 4% 인상안 합의
도내 35곳 임협만료 도래 '불씨'

류민기 기자 idomin83@idomin.com 2019년 05월 16일 목요일

전국 노선버스 총파업 파국은 맞지 않았다. 창원을 포함해 전국 13개 지역 버스노조가 밤샘 노사교섭을 거쳐 합의를 이끌어내면서 전국 동시 총파업일인 15일을 전후해 파업을 철회하거나 유보했다.

대중교통·마인버스·신양여객·동양교통·창원버스·대운교통·제일교통 등 창원 시내버스 7개 업체 노사는 '시급 4% 인상'에 합의했다. 이와 함께 준공영제가 도입되면 정년을 60세에서 63세로 늘리기로 했다.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타결했지만 과정은 순탄하지 않았다. 임금 인상률을 놓고 노사가 줄다리기를 벌였다.

노조는 주 52시간제 도입에 따른 임금 손실 보전과 임금 인상 등을 위해 시급 16.98%를 올릴 것을 애초 요구했으나 4% 인상하는 선에서 최종 합의했다. 7년 차 기준 통상임금 44만 9898원을 인상하는 안에서 평균임금 14만 5770원을 올리는 것이다.

창원시내버스노동조합협의회 관계자는 "공동배차 문제로 버스기사들이 수익 경쟁에 내몰린 상황에서 임금 인상보다 준공영제 도입이 우선이라고 봤다.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된다는 인식이 깔려 있었다"며 "파업에 참여하면 시민 인식이 좋지 않을 게 뻔한 상황에서 시민 불편 등을 고려해 4% 인상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버스 기사 처우개선을 위한 요구가 끝난 것은 아니다.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은 임금협정 만료일이 6월 말인 경남 등 광역도에 소속된 노동조합이 교섭을 위한 창구단일화 절차 문제로 이달 말이나 다음 달 초 2차 공동투쟁에 돌입한다고 밝힌 바 있다.

경남지역에는 시내버스 27개, 시외버스 20개, 농어촌버스 9개 등 56개 업체가 있다. 이 중 10곳은 시내·시외버스 운행을 겸하고 있어 46개 노선버스 업체가 있다. 이 중 창원 시내버스 7개 업체가 이번에 임단협 협상을 체결했다. 마창여객·진해여객 2곳은 파업에 불참했다.

경남도에 따르면 임단협 협상을 타결했거나 파업에 불참하는 9곳을 제외한 37개 업체 중 2~3곳을 제외하고 내달 말 임금협정이 만료된다. 이들 업체가 보유한 버스는 지난해 말 기준 시내버스·농어촌버스 1200대, 시외버스 1558대에 이른다. 전체 79%를 차지하는 규모다.

경남도 도시교통국 교통정책과 관계자는 "임금협정이 만료된 후 노사가 협상을 진행할 건데 예년에는 노선버스 업체가 공동교섭을 벌였다"며 "올해는 공동교섭을 할지 개별교섭을 할지 6월 이후가 돼야 알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은 시내버스 노사가 파업 돌입 예고 시점인 15일 오전 4시를 넘겨 4시 30분께 협상을 마무리 지었다. 이에 시는 이날 오전 5시 3분께 시민에게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협상 타결로 시내버스가 정상 운행한다'고 알렸다.

창원시·경남도 관계자는 "창원의 경우 오전 1시 30분께 협상이 타결돼 언론보도 등으로 시민이 소식을 알 수 있어 문자메시지를 보내지 않고 누리집을 통해 임단협 타결 소식을 알렸다"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류민기 기자

    • 류민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