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역뉴스 배제 바로잡아야"

언론노조, 포털에 법적대응 검토
대국민 서명운동·시민단체 연대

민병욱 기자 min@idomin.com 2019년 05월 01일 수요일

전국언론노조가 네이버의 지역언론 차별에 맞서 네이버 본사 앞 집회 등 '포털 상대 투쟁'을 본격화하고 있다.

언론노조 지역신문노동조합협의회('지신노협')는 지난달 26~27일 부산 영도구 라발스호텔에서 '포털·SNS와 지역신문 워크숍'을 마친 직후 총회를 열고 '포털 상대 투쟁 로드맵'을 논의했다.

이에 따라 언론노조와 지신노협은 5월 중 네이버 본사 앞 기자회견 등 집회를 열고 포털업체의 지역뉴스 차별·배제 정책을 규탄할 예정이다. 기자회견에서는 이런 뜻을 담은 가칭 '지역언론노동자 포털 규탄 결의문'도 발표한다. 아울러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포털 문제 해결을 위한 대국민 서명운동을 펼치고, 지역 민주언론시민연합, 지역언론학회 등 시민·노동·학술단체와 연대해 동시다발 기자회견도 열 계획이다.

이 밖에도 네이버 본사 앞 1인 시위,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면담을 추진하는 한편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등 관련 상임위원회에 포털의 문제점을 알리고 계류된 법안 통과를 촉구할 예정이다.

▲ 네이버 모바일앱 '언론사 구독 설정'에 지역언론은 없다. /네이버 캡처

전대식 지신노협 의장은 "공정거래법상 지배적 사업자 지위를 이용해 네이버가 지역신문을 차별하는 등 법적인 문제는 없는지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지신노협은 법적인 대응도 검토할 예정이다.

전 의장은 네이버가 지역신문 배제의 논거로 거론하는 '한 개 지역신문을 모바일에 허용하면 모든 지역신문이 우후죽순 난립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그는 "국민 혈세로 운영되는 지역신문발전기금과 이를 심사하는 지역신문발전위원회는 매년 편집권 독립 등 엄정한 잣대로 지역신문을 선정하고 있다"며 "지발위에 선정된 일간지, 주간지 등이 포털에 진입하는 제도가 도입되면 양질의 지역지들이 지발위 선정과 동시에 포털에 서비스되는 선순환 구조를 이룰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결국 네이버가 지역지를 모바일에서 하루아침에 뺀 것은 이를 대체할 연합뉴스 기사가 있기 때문"이라며 "뉴스통신진흥법상 국가기간통신사인 연합뉴스가 과연 지역여론을 충실히 보도하고, 균형 잡힌 시각으로 지역문제를 다뤘는지 이제는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민병욱 기자

    • 민병욱 기자
  • 2018년 7월 13일부터 경남도의회, 정당 등 맡고 있습니다. 전자우편 min@idom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