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청년유니온 등 16일 도의회서 '청년 폄하' 예상원 의원 사과 촉구

민병욱 기자 min@idomin.com 입력 : 2019-04-16 11:56:30 화     노출 : 2019-04-16 12:04:00 화

"청년의 삶을 함부로 재단하는 예상원 의원은 즉각 사과하라!"

경남청년유니온 등 도내 청년단체들이 16일 "학자금 대출을 갚지 못하는 건 99%가 본인의 문제" 등이라고 한 예상원(55·자유한국당·밀양2) 도의원의 즉각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11시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1일 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에서 청년정책 추경을 심의하던 중 예 의원은 '학자금 대출을 갚지 못하는 건 99%가 본인의 문제', '아무 일도 하지 않고 피씨방에 하루종일 있다', '학자금 대출을 갚지 않는 청년들의 생각이 내가 놀아도 언젠가 국가가 해결해 준다는 가질 수 있는 시스템으로 흘러가는 데 우려를 표한다', '청년센터가 지나치게 호화로워 청년들의 분수에 맞지 않다', '호화로운 청년 센터가 아니라 근면절약을 가르쳐줘야 할 것' 등이라고 했다. 전형적인 청년에 대한 몰이해에서 나온 폄하발언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특히 예 의원이 언급한 학자금대출 부실채무자 지원사업에 대해 "이 사업은 부실채무자가 채무액을 성실히 상환할 수 있는 첫걸음을 지원하는 정책으로서 부실채무자가 장학재단과 분할상환약정을 맺으면 경남도가 전체 채무액의 5%의 초입금을 지원해주고 신용유의정보를 해제시키는 제도"라며 "청년들이 신용유의자라는 낙인을 얻으면서까지 총 채무액 중 5%를 지원받고자 부러 상환을 유예할 것이라는 억지 추측은 청년과 신용회복정책에 대한 몰이해라고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강지윤 위원장.jpg
▲ 강지윤 경남청년유니온 위원장이 16일 예상원 의원실에 항의서한을 붙이고 있다. /민병욱 기자

또한 곧 개소할 예정인 경남청년센터와 관련해서는 "행정과 청년을 잇고 청년정책이 보다 청년들에게 가닿을 수 있도록 기능을 하는 공간이다. 단순히 공간을 지원하는 곳이 아니라 청년들이 오가며 다양한 생각을 나누고 청년 생태계를 만들어나가는 허브의 역할을 한다"며 "청년센터에 대해 청년들이 높은 접근성과 일정 수준 이상의 시설이 필요하다고 요구한 것은 더 많은 청년이 청년센터를 이용하고 청년 간의 네트워크가 활성화되기 위한 필수불가결한 전제조건이었기 때문"이라며 예 의원의 '청년센터 호화론'을 반박했다.

그러면서 "기성세대가 청년들에게 해야 할 것은 근면절약을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불평한 사회 구조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다음 세대인 청년들이 더 나은 사회를 살아갈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해주는 것"이라며 "예 의원은 도의원으로서 청년에 대한 왜곡된 시선을 재생산해내는 것이 아니라 책임감 있는 기성세대로서 청년의 삶을 더 깊게 고민해주기를 바라며 진정성 있는 사과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가한 단체는 거창한파머스, 경남진보대학생넷, 경남청년민중당(준), 경남청년유니온, 꿈꾸는청년학교밥꿈, 더불어민주당경남도당대학생위원회, 더불어민주당경남도당청년위원회, 사)경남청년내일센터, 소셜파운딩, 정의당경남도당청년학생위원회, 창원시청년작가협의회, 청년문화기획단, 청년진해기획단, 행복발굴단, 희망마산청년, the경남창원시청년포럼, 마산YMCA청년위원회 등이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도의회 4층 예 의원실로 올라가 항의서한과 손팻말을 두고 왔다. 예 의원은 다른 일정 때문에 의원실에 없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민병욱 기자

    • 민병욱 기자
  • 2018년 7월 13일부터 경남도의회, 정당 등 맡고 있습니다. 전자우편 min@idom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