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해시의회 주정영 의원 "폐의약품 분리수거 시급"

박석곤 기자 sgpark@idomin.com 2019년 03월 15일 금요일

약 복용 이후 남은 폐의약품 관리가 제대로 안 돼 지하수나 토질 오염은 물론, 생태계 교란까지 유발하고 있어 폐의약품 배출 지정 수집장소를 설치하는 등 관리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해시의회 주정영(더불어민주당·장유1, 주촌, 진례, 칠산서부동) 의원은 지난 13일 열린 제217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폐의약품 배출 수거 장소가 많지 않다 보니 함부로 버려져 환경오염이 심각해지고 있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주 의원은 "김해시가 2017년 3월 제정한 '김해시 불용의약품 등의 관리에 대한 조례'에는 배출 수집 운반 처리방법의 관리 체계를 마련하고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관련 단체와 협력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김해지역에는 현재 179곳의 약국이 있지만 수거함이나 안내문조차 없는 약국이 상당수이고, 수거함을 비치했다 하더라도 약국에서 바로 소각장이나 청소대행업체로 처리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 의원은 "폐의약품 수집 장소를 약국과 보건소로 한정할 것이 아니라 아파트 단지와 관공서·공공장소 등 접근하기 쉬운 곳에 설치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유도하고, 수집된 폐의약품은 일반 생활폐기물이나 재활용과 혼합 수거되지 않도록 수거 요일과 수거 품목도 지정 운영하는 등 체계적인 수집, 운반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시민단체인 자원순환시민연대가 설문조사한 결과 일반인들의 약 복용실태는 약을 전부 복용한다는 응답자는 44.6%에 그쳤고, 절반 이상은 남은 의약품을 폐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런 실태에서 폐기된 항생제 등이 땅속으로 침투하면 지하수 오염으로 애완동물 등이 심각한 병에 걸리거나 사망하는 경우가 잦아 결국 불용 의약품이 사고의 원인이 된다"고 덧붙였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