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크린서 만나는 우리가 몰랐던 유관순

■ 3·1운동 100주년 기념 영화들

이미지 기자 image@idomin.com 2019년 02월 21일 목요일

올해 100주년을 맞는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등을 되새기는 영화가 속속 개봉한다.

먼저 유관순 열사를 스크린에서 만날 수 있다.

<항거:유관순 이야기>(감독 조민호)가 27일 개봉한다. 영화는 유관순 열사가 3·1운동 이후 고향에서 '아우내 장터 만세 운동'을 주도하다 서대문 감옥에 갇혀 지낸 이야기를 풀어낸다. 일대기 형식이 아니라 우리가 잘 몰랐던 유관순의 모습을 보여준다. 또 함께 투옥해 지내는 동료와 연대의식을 가지며 신념을 가다듬는 그녀의 비장함을 영화에서 느낄 수 있다.

다큐멘터리 영화 <1919 유관순>(감독 신상민)도 내달 만날 수 있다. 대통령직속 3·1운동·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사업의 하나로 제작된 작품이다.

정확한 고증을 바탕으로 유관순, 어윤희, 권애라, 심명철, 노순경, 임명애, 신관빈 등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들여다볼 수 있다.

▲ 〈항거:유관순 이야기〉 스틸컷.

또 대한 독립군이 최초로 승리한 '봉오동 전투', 그 기적을 만든 독립군들의 4일간의 사투를 담은 이야기인 <전투>(감독 원신연)도 곧 관객과 만난다.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 등 배우가 열연한다.

이와 함께 1910년을 배경으로 엄복동 이야기를 그린 <자전차왕 엄복동>(감독 김유성)이 27일 개봉한다. 일본 선수를 제치고 조선인 최초로 전조선자전차대회에서 1등을 차지한 엄복동은 우리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인물이다.

김유성 감독은 상상력을 더해 엄복동을 만들어냈다. 가수 비가 엄복동을 열연한다.

이 외에도 올해 3·1운동과 제암리 학살을 조명한 영화 <꺼지지 않는 불꽃>(감독 문홍식)과 역사에는 기록되지 못했지만 훈민정음을 창제한 사람들의 이야기인 <나랏말싸미>(감독 조철현)를 볼 수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 기자

    • 이미지 기자
  • 2014년 7월부터 지역 문화 소식을 전합니다:) 전시와 문화재, 영화 리뷰가 중심입니다 깊이와 재미 둘 다 놓치지 않겠습니다:D 소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