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도, 아파트 비리·사고 '꼼짝 마'

279건 적발 중 4건 미이행

남석형 기자 nam@idomin.com 2019년 02월 20일 수요일

경남도가 아파트 비리·안전 감시를 이어가고 있다.

경남도는 "도내 공동주택 감사 지적사항 이행실태를 점검하고, 그 결과를 전 입주민이 알 수 있도록 게시판 등에 공개하도록 했다"고 19일 밝혔다.

도는 앞서 지난 2017년 말부터 2018년까지 도내 30개 공동주택 단지를 대상으로 감사를 진행했고, 279건을 적발한 바 있다.

이번 이행 여부 점검 결과, 완료 269건, 추진 중 6건, 미이행 4건으로 나타났다. 미이행은 CCTV 저장 장치 용량 부족, 필수장비 미비치, 장기수선계획 조정 건 등이었다. 경남도는 이에 대해서도 이른 시일 내 완료되도록 지속해서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투명하고 안전한 공동주택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공동주택관리 감사를 적극적으로 이어오고 있다.

도는 지난 5년 동안 193개 단지에서 1145건(시정 257건, 주의 888건)을 적발했다. '공사·용역계약 및 집행 관련'이 443건(39%)으로 가장 많았다. 그 밖에 △회계 처리 관련 229건(20%) △잡수입 관리 관련 102건(9%) △입주자대표회의 운영 관련 95건(8%) △장기수선충당금 관련 78건(7%) 등이었다.

도는 253건(5억 4300만 원)에 대해 과태료, 104건(40억 4300만 원)에 대해 변상·반환 처분했다.

박환기 도시교통국장은 "도민 절반 이상이 거주하는 공동주택을 감사 이후에도 지속해서 관리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부적절한 내용이 끊이지 않고 있어 입주민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아파트 관리 과정에서 일어난 각종 비리·부정행위를 인지한 사람이면 누구나 경상남도 홈페이지 등을 통해 '감사 요청'을 할 수 있다. 도는 요청자 신원이 노출되지 않도록 철저히 익명 보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석형 기자

    • 남석형 기자
  • 경제부 기자입니다. 부동산·금융·건축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제보뿐만 아니라, 주변 따듯한 이야기도 늘 환영입니다. 휴대전화 010-3597-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