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 1척 수주

그리스 마란가스사로부터…17만 4000㎥ 규모

이동열 기자 dyl@idomin.com 입력 : 2019-02-15 11:44:24 금     노출 : 2019-02-15 11:49:00 금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사로부터 17만 4000㎥ 규모의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오는 2021년 상반기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지난 1994년 첫 계약 이후 이번 계약까지 대우조선해양에 102척의 선박을 발주한 대우조선해양 최대 고객으로 꼽힌다. 특히 최악의 '수주 절벽' 상황과 대우조선해양이 경영난을 겪기 시작했던 2015년 이후에만 26척의 선박을 발주했다.

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 1척 수주.jpg
▲ 지난 14일 대우조선해양 서울 사옥에서 정성립 사장(왼쪽)과 마란가스사 스타브로스 하찌그리고리스 (Stavros Hatzigrigoris) 사장이 LNG운반선 건조 계약서를 교환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선박 시장을 선도하는 안젤리쿠시스 그룹이 지속적으로 발주를 이어간다는 것은 시장 상황이 점차 나아지고 있다는 신호로 LNG운반선 추가 발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대우조선해양은 인수·합병(M&A)과 상관없이 압도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영업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들어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6척, LNG운반선 1척 등 총 7척 약 7억 4000만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열 기자

    • 이동열 기자
  • 자치행정2부에서 거제지역 담당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