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경화 장관 반박 "합의액수 분명"

트럼프 방위비 추가인상 언급
강 "말한 배경은 알아보겠지만
양국간 1조 389억 원 합의 맞아"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9년 02월 14일 목요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폴란드에서 열리는 중동 이슈 관련 장관급 회의 참석 및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의 양자 회담을 위해 13일 출국했다.

강 장관은 이날 인천공항 출국길에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양자 회담 의제를 묻자 "북미정상회담(27∼28일·베트남 하노이)을 앞두고 지난 주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평양 방문 결과에 대해 평가 의견을 좀 나눌 것"이라며 "북미정상회담 준비 과정을 점검하는 것이 제일 중요한 의제가 되겠다"고 말했다.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3일 인천국제공항 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각) 각료회의에서 한미 방위비분담금 특별협정(SMA) 타결과 관련해 "그들(한국)은 어제 5억 달러(약 5627억 원)를 더 지불하기로 동의했다", "전화 몇 통에 5억 달러" 등을 주장한데 대해서는 "합의한 액수는 분명히 1조389억 원"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최초 요구액이었던 '1조4400억 원'이라는 수치와 혼동했을 가능성에 대해 그는 "트럼프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수치에 대해 배경이 어떤지에 대해서 알아볼 필요는 있겠지만 하여튼 양국 간 합의한 내용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13∼14일(현지시각)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미국과 폴란드 공동주최로 열리는 '중동 평화와 안보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에 참석하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폼페이오 장관과 양자 회담을 가질 전망이다.

그는 이어 15일부터 독일에서 열리는 뮌헨안보회의에도 자리할 예정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