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분양을 줄여라" 경남도 동분서주

정책 건의·관계기관 협조 요청
주거종합계획 8월 수정안 발표
최근 보인 감소세에 가속페달

남석형 기자 nam@idomin.com 2019년 02월 12일 화요일

경남도가 '아파트 미분양 해소'에 계속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도는 '정부에 해소책 건의' '자체 주거종합계획 준비' 등 다각적인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경남도는 우선 '미분양 주택 매입 후 임대주택으로 활용' '대출 규제 완화' 등을 정부 부처에 지속해서 건의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국토교통부에 '미분양 관리지역 주택 구매 때 세 부담 완화 및 금융지원'을 건의했다. 또한 오는 14일 도청 방문 예정인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에게도 관련 내용을 설명하고 정부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도는 '주거종합계획'도 준비 중이다. 주거종합계획은 10년 단위로 진행된다. 그리고 중간에 한 번 수정·보완용을 마련한다. 이번 주거종합계획은 수정·보완용에 해당한다. 도는 이달 중순 용역 공고에 들어가 오는 8월 안에 최종 내용을 마련한다. 이 속에는 2018∼2023년 전반적인 주택정책뿐만 아니라, 미분양 해소책도 좀 더 구체화해 담긴다.

도는 관계 기관과의 유기적인 협력도 이어가고 있다. 우선 각 시·군 주택국장 회의, 건설업체 간담회를 통해 정책 협조를 당부하고 있다. 특히 주택도시보증공사에 '공공주택 공급조절' '분양보증 심사 강화'를 지속해서 요청하고 있다. 건설업계에는 '분양가 인하' '주택품질 향상' 등 서비스 확대를 통한 자구 노력도 주문하고 있다.

실제 관련 기관들도 보조를 맞추고 있다. 창원시는 '미분양지역(구) 500가구 이상 사업 승인 전면 제한'을 올해까지 이어간다. 양산시는 '과다 미분양업체 분양승인 취소' 등의 조처를 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경남개발공사는 '미분양 과다지역 공공주택 착공 시기 유예' '미분양주택 매입 임대주택으로 활용하는 방안 검토' 등을 하고 있다. 주택도시보증공사는 '분양보증 심사 강화' '후분양 대출 확대 검토' 등으로 화답하고 있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 실제 도내 미분양도 의미 있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 경남 전체 미분양 주택은 지난해 1월 1만 3227가구에서 7월 1만 5095가구까지 상승했다. 그러다 8월 1만 4912가구 이후 매달 조금씩 하락, 12월 1만 4147가구까지 내려갔다. 내림세로 돌아섰다는 점에서 의미를 띠고 있다.

박환기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도내 미분양주택이 점차 감소하는 추세다. 도는 앞으로도 중앙정부에 추가 대책 건의 등 미분양 해소를 위해 다각적인 대책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남 도내 미분양 물량의 4분의 1 넘게 차지하는 '창원 월영부영 아파트(4298가구)'는 '마린 에시앙 부영'이라는 새 이름을 달고, 할인 분양에 들어갈 예정이다. 아직 정확한 일정, 분양가는 공개되지 않고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석형 기자

    • 남석형 기자
  • 경제부 기자입니다. 부동산·금융·건축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제보뿐만 아니라, 주변 따듯한 이야기도 늘 환영입니다. 휴대전화 010-3597-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