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거가대교 통행료 장·단기 대책 찾는다

경남도 이달 중 경남발전연구원에 관련 용역 발주
이용자 요금·지자체 재정 부담 완화 방안 모색

이동열 기자 dyl@idomin.com 2019년 02월 11일 월요일

거가대교 주무관청인 경남도가 통행료 인하와 관련해 용역을 발주하기로 했다. 거가대교 이용자 부담을 최소화하면서 재정부담도 줄이는 방안을 찾아낼지 주목된다.

경남도는 거가대교 통행료 인하 요구에 대한 후속 조치로 2월 중으로 경남발전연구원(경발연)에 관련 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용역 방향은 거가대교 통행료 인하에 초점을 맞춰 장·단기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다. 거가대교 이용자 혜택은 늘리고, 두 지자체(경남도·부산시) 재정 부담은 최소화하는 게 이번 용역의 핵심이다.

현재 국가지원지방도인 거가대로를 장기적으로 국도로 승격하는 방안도 분석 대상이다.

용역 기간은 짧게는 6개월에서 길게는 9개월가량 걸릴 것으로 경남도는 보고 있다.

앞으로 경발연이 용역을 맡아 진행해 여러 해결 방안 등 결과물이 차례로 나오면 곧바로 시행 여부 등 검토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경남도 재난안전건설본부 관계자는 〈경남도민일보〉와 통화에서 "이번 용역은 앞서 거가대교 사업자 측과 변경 협약을 거쳐 예산을 절감한 상황에서 전문가적인 관점으로 통행료 인하 가능성과 그 정도, 추가적인 재정 절감 방안 등을 찾아보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부산시·GK해상도로 측과 용역 발주에 앞서 업무 협의를 하고 있는데, 거의 마무리 단계다. 현재 과업지시서에 포함될 세부 사항을 다듬는 중이다. 2월 안에 용역을 발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경수 경남지사는 지난달 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거가대교) 통행료 인하는 대단히 복잡하고 쉽지 않은 일이긴 하지만 관광 산업 활성화와 교통 편의성 제고를 위해 꼭 필요한 일이다. 지금 그 방안을 연구 중이고 확정되는 대로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거제지역 시민·사회단체 등은 지난해 11월 '거가대교 통행료 인하 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를 꾸려 통행료 인하를 촉구하고 있다.

거제시의회는 범대위 측을 지지하면서 지난해 12월 '거가대교 통행료 인하 촉구 결의문'을 채택했다. 경남도의회도 지난달 '거가대교 통행료 인하 대책 촉구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열 기자

    • 이동열 기자
  • 자치행정2부에서 거제지역 담당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