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창원시의원 전원 '당론 위반' 징계 착수

전반기 의장단 선출 이탈표 문제…일부 의원 반발

김두천 기자 kdc87@idomin.com 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이 지난해 제3대 통합창원시의회 전반기 원 구성 과정에 당론(의장후보 지지 등)을 위배해 당에 해를 끼친 혐의로 소속 시의원 21명 전원에 대한 징계 심사 절차에 들어갔다.

민주당 도당 윤리심판원은 오는 22일 도당 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징계 심의에 앞서 시의원들로부터 소명을 듣는다.

현재 창원시의회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21명, 자유한국당 21명, 정의당 2명 등 44명으로 구성돼 있다.

지난해 7월 열린 원 구성 선거에서 민주당은 정의당과 연합해 상임위원장 자리 중 다수를 노렸다. 하지만 결과는 한국당이 의장과 상임위원장 4석 등 의장단 7석 중 5석을 차지했다.

민주당은 의장 후보, 부의장 후보, 상임위원장 후보 4명 등 모두 6명을 내세웠음에도 부의장 1석만 건지고 한국당 후보와 1 대 1 표결에서 모두 졌다.

당시 민주당 창원 5개 지역위원장은 공동 명의로 당 소속 시의원 전원을 당 윤리심판원에 제소했다. 도당도 기초의회 원 구성 조사단을 꾸리고 진상 조사를 벌였다.

도당 윤리심판원은 이 같은 요구 등을 바탕으로 당 소속 시의원들 징계 심의에 착수했다. 윤리심판원은 도당 원 구성 진상 조사단에서 한 설문을 1차 해명 자료로 삼을 방침이다. 다만 시의원 본인이 원하면 22일 회의에 직접 출석해 해명 기회를 줄 예정이다. 일부 의원들은 그러나 당 소속 의원 전원을 징계 심의 대상으로 삼은 도당 윤리심판원 결정에 반발하고 있다.

한 시의원은 "도당에서 원 구성 조사단까지 구성해 6개월 동안 이탈자를 찾으려 했으나 실패한 책임을 선량한 시의원에게 돌리려는 것 아니냐"면서 "당론을 믿고 의장단 선거에 도전한 의원들은 되레 피해자나 다름없다. 의원 간 아무런 변별 없는 전원 징계 심의는 문제가 있다"고 생각을 밝혔다.

한편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18일 제81회 임시회 1차 본회의가 끝난 직후 의원총회를 열어 이번 징계 심의 건 등과 관련한 서로 간 의견을 주고받을 예정이다. 이들은 특히 지난해 원 구성 선거와 탈원전 정책 폐기 결의안 통과 과정에서 드러난 당론 이탈표 문제 근본 원인은 본회의 표결 때 '무기명 비밀 투표'가 관례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한 '의회운영규칙'에 있다 보고, 이를 개정하는 작업을 해 나가는 데 논의를 집중할 모양새다.

한은정 민주당 원내대표는 "시의회 회의규칙 개정은 비단 당론 이탈 문제를 떠나 열린 의회, 투명한 의회, 책임 있는 의회를 만드는 데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두천 기자

    • 김두천 기자
  • 창원시청과 시의회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도민 (h715****) 2019-01-18 16:06:52
배신자들이 자유말종 잡탕에 들어가야지 민주당에
남아있을 이유가없다.
철저한 조사를하여 배신자들을 찾아내어 처벌을해야한다.
121.***.***.250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