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도, 일자리 확대에 10조 투입

2022년까지 29만 개 목표
상용직 비율 높이기 주력
경제진흥원 설립 등 예고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2019년 01월 11일 금요일

경남도가 2022년까지 10조 3296억 원을 투입해 총 29만 2000개 일자리를 지원하겠다는 내용의 '일자리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문승욱 경제부지사는 10일 브리핑을 통해 "2019년 경남도정 중심은 일자리"라고 강조하면서 "특히 일자리의 질을 높이고자 상용직 일자리 비중을 대폭 늘리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이번 일자리 대책을 통해 2017년 기준 고용률 66.4%를 점진적으로 늘려 2022년에는 67.8%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이 중 상용직 일자리 비중은 2018년 기준 전체 일자리의 31.3%에서 2022년까지 43.2%까지 높이는 데 주력하기로 했다. 재정 투입을 통한 단기성 일자리 제공은 근본적인 일자리 대책이 되지 못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경남도 '일자리 종합대책'의 핵심은 제조업 혁신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 경제 구축에 기반한 연령대별 맞춤형 일자리 제공, 그리고 지역생활 밀착형 SOC 사업 활성화를 꼽을 수 있다.

먼저 경남도는 스마트 공장 보급 확산과 스마트 산단 조성 등 스마트 산업 육성과 연계해 매년 1000명씩 전문인력을 육성하기로 했다.

또한 창원국가산단이 정부 시범 스마트 산단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하고, 김해대동첨단산단을 제조혁신 플랫폼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경남에 기반한 창업투자회사를 설립해 청년 창업 붐을 일으킴으로써 청년 일자리 창출 효과를 도모할 방침이다.

도는 청년·여성·노인·신중년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일자리 제공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청년 구직 활동을 지원하는 한편, 신중년에게는 은퇴 후 재취업을 돕는 '인생이모작지원센터'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노인 고용복지체계 운영 강화와 장애인 사회활동 지원 및 자활 역량 제고도 추진한다.

사회적 경제 활성화 정책도 적극 펼친다. 경남도는 2021년까지 '사회적 경제 혁신타운'을 설립해 통합지원 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사회적·마을 기업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대규모 사회기반시설 및 지역밀착형 생활SOC 투자사업을 통해 민간부문 SOC 일자리 확충에도 박차를 가한다.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어촌뉴딜 300사업을 조기에 추진하고, 국민생활과 밀접한 문화체육편의시설, 도시숲 조성, 신재생에너지 시설 등 생활 SOC 사업을 추진해 파생 일자리를 만들 예정이다.

경남도는 무엇보다 규제 샌드박스(sand-box)를 도입해 규제를 혁신하고 기업하기 좋은 환경과 여건을 만드는 일자리 생태계 조성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13일 '경상남도 일자리창출 지원 조례'를 제정·공포한 데 이어, 기업·노동자·농민·여성 등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일자리위원회를 통해 대화와 타협, 양보와 협치로 일자리 문제를 해결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일자리대책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경남경제진흥원'을 설립해 일자리 사업·소상공인 지원사업·경제정책 분석 등을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할 방침이다.

문승욱 경제부지사는 "무엇보다 이번 대책은 주력산업의 침체에서 촉발된 고용위기 극복에 우선하고, 4차 산업혁명 기반의 제조업 혁신을 통한 경남형 일자리 창출에 역점을 두었다"며 "이번 대책은 일회성이 아닌 영속성을 갖는 것이고, 실효성이 매우 중요하므로, 노사민정 할 것 없이 사회적 대화의 매개체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