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경수 지사 "동남권신공항 새 입지 신속히 선정해야"

김해공항 확장 불가 재확인
국무총리실 차원 검증 촉구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2019년 01월 09일 수요일

김경수 지사가 "동남권 신공항 새입지 선정이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8일 오전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김해공항을 확장한다 하더라도 동남권 국제 관문공항이 될 수 없다'는 경·부·울 공동 검증단의 견해를 재차 확인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해신공항 건설계획이 제대로 추진되기 어렵다면'이라는 전제가 덧붙여진 발언이긴 하지만 최근 오거돈 부산시장이 '가덕도'를 공개적으로 언급한 데 이은 김 지사의 '새 입지' 발언이어서 이후 신공항 논란의 귀추가 주목된다.

김 지사는 이날 '동남권 신공항 새 입지'를 언급하긴 했으나 "신공항 입지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을 공식적으로 밝히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이 때문에 동남권 신공항 새 입지 선정을 둘러싼 논란이 흡사 '청와대-국토부-경부울 광역단체 간 폭탄돌리기' 형국으로 흐르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된다.

경남·부산·울산 세 광역단체장은 현행 김해공항 확장계획은 안전사고 위험과 심각한 소음 피해가 우려될 뿐 아니라 명실상부한 동남권 국제 관문공항이 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하게 밝히면서 국무총리실 산하에 검증위원회가 구성돼야 한다고 압박하고 있다. 반면 국토부는 박근혜 정부시절 결정된 '김해신공항' 계획을 강행하고 있다.

경부울 세 광역단체는 국무총리실에서 검증위원회를 꾸려 김해신공항 건설 계획의 문제점을 따져주기를 원하고 있지만, 청와대 처지에서는 불 보듯 뻔한 대구·경북 반발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또다시 '가덕도냐, 밀양이냐'는 지역 간 다툼이 발생하게 된다면 국정 수행에 차질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이날 김 지사는 "김해신공항 건설계획 재검토와 향후 추진방향에 대해서는 국무총리실 검증위원회를 통한 정부 차원의 결정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게 경부울 세 단체장의 합의 사항"이라며 "만일 김해신공항이 제대로 추진되기 어렵다면 새 입지 선정은 신속하게 이뤄져야 하고 지역갈등도 최소화할 수 있는 일에 경남이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신공항에 대한 김 지사 입장을 정리하면, △김해공항 확장을 통한 신공항 건설계획은 불가 △국무총리실 차원의 김해 신공항 계획 재검토 및 조속한 새 입지 선정이라 할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가시적인 정부 태도 변화는 없고, 부산시장은 '가덕도'를 공식화했으며, 경남지사는 '새 입지'를 언급하면서도 구체적인 지명은 밝히지 않은 채 국무총리실의 적극적 개입을 거듭 요청하는 상황이다.

김 지사는 "국가의 백년대계고 수조 원의 예산이 들어가는 공항인데 제대로 만들어야 하지 않겠나. 신속하게 건설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원론적인 견해를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