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미니태양광 설치로 친경제·환경 동시에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2019년 01월 08일 화요일

경남도가 햇빛에너지를 활용한 미니태양광 정책을 도입한다. 공동주택 등 가정에서 햇빛에너지를 모아 전기를 생산해 전기료를 절감할 수 있는 미니태양광 발전시설을 2023년까지 2만 5000가구에 보급할 계획이다. 일종의 신재생에너지 정책을 본격적으로 대중화하겠다는 경남도 의지이다. 미니태양광은 월 32㎾h의 전기를 생산해, 매월 6800원 정도의 전기료 절감 효과가 있다고 한다. 미니태양광 보급은 생활 밀착형 에너지 정책의 하나로 신재생에너지 홍보 및 에너지복지 강화를 위해 추진된다. 특히 미니태양광 설치 시 전기사용량이 급증하는 7~8월이나 월 전기사용량 450㎾h 이상 사용하는 가정의 경우에는 전기요금 누진제 단계를 낮춰 월 1만 원 이상의 전기료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한다. 그래서 시민들의 기대는 크다.

한편 미니태양광을 설치하는 것은 햇빛을 이용한 새로운 에너지 정책이 분명하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값싸고 환경을 생각하는 좋은 에너지정책을 오남용하여, 에너지 절약을 하게 되는 것만은 아닌 모양이다. 앞서 사용한 시민들의 경험담에 의하면 전기요금이 줄어드니까 방심하여 오히려 더 많은 전기를 쓸 수도 있다고 말한다.

이렇게 정부가 신재생에너지 정책을 권장한다면, 이참에 주택용에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정책을 구현하는 것도 좋지만, 보다 산업용 전기요금 체계를 개편하여 신재생에너지 정책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고, 한 걸음 더 나아가기를 권고한다. 이번 미니태양광 보급 확대 계획에 따라 자부담이 대폭 완화되어 설치가 더욱 쉬워질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전기차와 수소에너지 등 새로운 에너지 정책의 변화에 경남도와 창원시가 앞장서는 것에 주목한다.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및 전기료 절감을 위해 도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하려면 몇 가지 그동안 궁금하고 불편했던 점들을 대폭 개선해 나가야 할 것이다. 이를테면 베란다에 설치했을 때 태풍에 대비한 안전성과 사용연한 동안에 새 배설물이 쌓이거나 철거, 이사할 때 조치사항 등 사후관리 문제 등을 시민들이 잘 인지하도록 기존의 민간 햇빛발전소와 연대하여 문제해결을 해나가면 좋겠다. 미니태양광 설치로 시민들이 환경과 경제를 동시에 생각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roehowlemf 2019-01-14 12:04:41    
태양광 패널 햇빛 분해가정을 숨기고 있는 개돼지들
토양이나 모든 곳에서 햇빛이 자연 순리를 인위적으로 막고
중금속오염으로 환경 오염으로 폐허가된 땅이 될것이다.
199.***.***.89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