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군 9곳 금고 지정 마무리 내년 경남도 곳간 '물밑 경쟁'

창원시 등 1·2금고 그대로
시중은행 참여 변화 조짐

남석형 기자 nam@idomin.com 2018년 12월 06일 목요일

올해 경남 도내 곳곳에서 진행됐던 '시·군 금고 유치전'이 모두 마무리됐다. 결과적으로 변화는 없었지만, 시중은행 입찰 참여가 눈에 띈다. 내년에는 '대형 곳간'인 경남도 금고 선정 절차가 진행된다.

◇국민은행 양산·거창 참여 이례적 = 기존 계약 기간 만료에 따라 올해 '금고 관리 금융기관'을 새로 지정한 도내 시·군은 모두 9곳. 창원·양산·통영·밀양·함안·거창·남해·하동·합천이다. 이들 시·군 모두 기존 1·2금고 은행 그대로 결정했다.

즉 창원은 이전과 같이 1금고 경남은행, 2금고 농협은행으로, 나머지 시·군은 변함없이 1금고 농협은행, 2금고 경남은행으로 확정했다. 이들 시·군 금고 약정 기간은 2019~2021년 3년간이다.

올해 '시·군 금고 쟁탈전' 특징은 시중은행 입찰 참여다. 국민은행이 양산·거창 입찰전에 뛰어들며 이전에 없던 사례를 남겼다. 국민은행은 양산에 지점을 5개 두고 있어 농협은행 7개, 경남은행 6개와 어느 정도 경쟁 구도를 갖추고 있다. 국민은행은 도내 군지역 가운데 유일하게 거창에도 지점 1개를 두고 있다.

지금까지 경남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시·군 1·2금고는 농협은행과 해당 지역은행 몫이었다. 이는 농협은행과 지역은행이 해당 지역에 많은 점포를 두고 있어 예산 관리 등에서 유리하고, 지역사회공헌 등에 따른 정서적 공감대도 시중은행보다 높기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 국민은행이 도내 두 곳 입찰에 참여한 것은 매우 이례적으로 받아들여진다. 국민은행은 관련 부서를 신설해 전국 기관·자치단체 영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데, 이번 입찰 참여도 그 연장선으로 풀이되고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전국 여러 곳에서 당장 1금고는 아니더라도 2금고라도 유치할 수 있는 쪽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도내 창원을 제외한 모든 시·군에서 2금고를 맡고 있는 경남은행이 특히 경계하는 분위기다.

pyo3.jpg

◇'경남도 곳간' 새 주인은? = 내년에는 도내 자치단체 7곳이 금고 지정에 나선다. 김해·거제·사천·고성·창녕·함양, 그리고 관심이 집중되는 경남도다.

경남도 금고는 '경상남도 금고 지정 및 운영에 관한 규칙'에 따라 진행된다. 주요 내용은 △도지사는 경쟁에 의한 방법에 따라 금고를 지정하여야 한다 △일반회계는 단일금고로 지정하고, 일반회계를 포함한 총 금고의 수는 2개를 초과할 수 없다 △지정된 금고와의 약정기간은 3년으로 하며, 부득이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회계연도를 나누지 아니한다 등이다.

평가 기준은 △금융기관의 대내외적 신용도 및 재무구조의 안정성 △도에 대한 대출 및 예금금리 △지역주민 이용 편의성 △금고 업무 관리능력 등이며, 지난 2013년 개정 때 △지역사회 기여 및 도와 협력사업을 추가했다. 경남도는 내년 하반기 '금고지정심의위원회'를 구성해 관련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근 경남도 금고 지정 현황을 보면, 2012~2014년 1금고 농협은행, 2금고 경남은행이었다. 이후 2015~2016년 농협은행 단독이었고, 2017~2019년 다시 1금고 농협은행, 2금고 경남은행으로 됐다. 특히 2015~2016년 농협은행 단독 사례는, 홍준표 당시 도지사가 BNK금융지주(옛 BS금융) 합병 과정에서의 괘씸죄를 적용, 경남은행과 맺었던 2금고마저 해지한 데 따른 것이다.

농협은행·경남은행은 내년 경남도 금고를 따내기 위해 이미 지난 6월 지방선거 직후 물밑 경쟁에 나선 분위기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경남은행과 농협은행이 지역에서 이런저런 신경전을 펼치기도 하는데, 아무래도 도 금고 유치 경쟁이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라고 전했다. 여기에 국민은행과 같은 시중은행 참여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pyo4.jpg

지방은행이 있는 전국 광역자치단체의 1·2금고 현황을 보면, 부산은 '부산은행·국민은행', 대구는 '대구은행·농협은행', 광주는 '광주은행·국민은행'이다. 또한 전북은 농협은행·전북은행, 제주는 농협은행·제주은행이며, 울산은 경남은행·농협은행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남석형 기자

    • 남석형 기자
  • 경제부 기자입니다. 부동산·금융·건축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제보뿐만 아니라, 주변 따듯한 이야기도 늘 환영입니다. 휴대전화 010-3597-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