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원 소형가구 2만 호 늘 때…소형아파트 공급 5000가구뿐

시정연구원 "수요 트렌드 반영 안돼"지적

남석형 기자 nam@idomin.com 2018년 11월 21일 수요일

'창원시 주택정책이 수요자 맞춤형 공급으로 가야 한다'는 제안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창원시정연구원 등이 공동 주최하고 창원시가 후원한 '창원형 주거안정대책 마련 세미나'가 20일 오후 창신대학교 사회관 세미나실에서 열렸다.

이상헌 창원시정연구원 스마트도시연구센터장은 '창원시 주거실태 현황 및 창원시의 대응 방안' 주제 발표에서 '맞춤형 주택정책 전환'을 강조했다.

발표 자료에 따르면, 창원시 주택 공급 흐름은 그동안 물량 위주에만 그쳤지, 수요자 트렌드 변화를 반영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즉, 1~2인 가구 수가 크게 늘었지만, 신규 아파트는 여전히 중·대형 공급에 방점을 두고 있었다.

창원시 1~2인 소형 가구는 지난 2010~2016년 사이 2만 7945호 증가했다. 그런데 이 기간 25평(82㎡) 이하 소형 아파트 공급은 5278가구(전체 물량의 19.0%)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16년 기준 60㎡ 이하 소형 주택 비율도 상대적으로 낮았다. 창원시는 36.5%로 전국 평균 38.5%, 경남 평균 38.2%보다 2%p가량 낮았다.

이 센터장은 대규모 미분양을 겪었던 '월영부영아파트'에 대해 "이곳은 34평형 이상의 대형 평형 위주다. 수요 트렌드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다"고 짚었다.

이에 이 센터장은 "창원시는 이제 공동주택 위주에서 벗어나 원룸·타운하우스·도시형생활주택·주상복합·단독주택 등 다양한 유형의 집을 공급해야 한다"며 '수요 대응형 다양한 주택 공급'을 강조했다. 이 센터장은 "소득수준 높은 1~2인 가구 수요도 반영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한 "고령자·장애인 등 주거 약자를 위한 주택공급도 확대해야 한다. 이를 위해 임대주택 공급사업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창원시 관계자는 "시 역시 소형 가구 등 맞춤형 공급 필요성에 공감하며, 이에 대한 고민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석형 기자

    • 남석형 기자
  • 경제부 기자입니다. 부동산·금융·건축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제보뿐만 아니라, 주변 따듯한 이야기도 늘 환영입니다. 휴대전화 010-3597-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