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승합차로 편의점 돌진 후 보행자 친 30대

이수경 기자 sglee@idomin.com 입력 : 2018-11-12 17:26:36 월     노출 : 2018-11-12 17:34:00 월

승합차를 몰아 편의점으로 돌진하고, 건널목을 건너던 보행자 친 혐의로 ㄱ(39·밀양시) 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밀양경찰서에 따르면 ㄱ 씨는 지난 11일 오전 5시 7분께 승합차를 몰아 밀양시내 사거리에 있는 한 편의점 앞 인도로 돌진했다. 당시 편의점 앞에는 2∼3명이 테이블에 앉아 있었는데 1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 승합차가 편의점을 지나 인도 쪽으로 가다가 주차된 오토바이를 들이받고 인도 턱에 걸리면서 큰 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경찰은 ㄱ 씨가 2∼3차례 또다른 편의점을 향해 돌진했으나 승합차가 턱에 걸려 모두 실패했고, 이후 차를 돌려 편의점 인근 건널목을 건너던 ㄴ(62) 씨를 향해 돌진했다고 밝혔다. ㄴ 씨는 달려오는 차를 보고 몸을 피했으나 오른쪽 다리를 치이고 발가락이 골절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보행자를 친 ㄱ 씨는 영남루로 가는 다리를 건너기 전 주차장에 승합차를 두고 집으로 달아났다.

경찰은 이날 오전 5시 14분께 112 신고를 접수해 CCTV를 확인해 ㄱ 씨에게 전화해 사고 경위를 확인하고서 파출소로 불러 체포했다. 신진기 밀양경찰서 수사과장은 "ㄱ 씨는 당시 담배를 사러 나왔다가 승합차 브레이크가 고장 나 사고가 났으며 사람을 칠 의도는 없었다고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81112010035.jpeg
▲ 12일 오후 1시 신진기 밀양경찰서 수사과장이 지난 11일 밀양시내 한 편의점 앞에서 승합차로 편의점 앞 인도로 돌진한 후 건널목을 건너던 보행자를 치어 부상을 입힌 사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수경

그러나 신 과장은 "차 브레이크가 고장 난 것으로 보이지 않으며, 피의자와 보호자로부터 2002년부터 ㄱ 씨가 조현병이 있어 약을 먹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했다"며 "ㄱ 씨가 고의로 사람을 치려 한 정황이 상당하다고 보고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신 과장은 "음주 측정 결과 ㄱ 씨는 술을 마시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으며 수차례 편의점으로 돌진하는 등 당시 정황을 봤을 때 고의로 사고를 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12일 오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승합차 제동장치 검증을 의뢰했으며, 피의자와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구체적인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