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학생인권조례 학내 구성원 모두 위한 것"

5개 교육단체, 제정 촉구

김희곤 기자 hgon@idomin.com 2018년 11월 09일 금요일

경남지역 교육단체들이 학생인권조례 제정 찬성 입장을 밝혔다.

경남교육청공무원노동조합·경남도참교육동지회·교육공무직경남지부·전국교직원노동조합 경남지부·학교비정규직 경남지부는 8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학생인권조례는 학생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교내 모든 구성원의 인권을 보장하는 것"이라며 조례 제정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학생인권조례가 불합리한 교칙을 바꾸는 계기가 되고, 이로써 학생과 교사 모두 인권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했다. 김현동 전교조 경남지부 교권법규국장은 "예를 들면 아침 등교시간 교사는 빨간색 등 특정 신발 색깔을 통제하고 있다. 학생은 헌법에 보장된 권리를 누릴 수 없고, 교사는 통제를 위해 내몰리니 양쪽 모두 부담스러운 것"이라며 "학교에서 이런 비교육적인 것이 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손두희 교육공무직 경남지부장은 "인권교육은 기본적으로 자신뿐만 아니라 상대방의 인권도 존중하라고 한다. 학생 인권을 보장하는 것은 모든 교직원의 인권도 보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학생인권조례를 반대하는 사람들에게 조례안을 차분히 읽어보길 권하며, "학생인권 보장을 반대하는 것은 대한민국 헌법과 유엔 아동의 권리에 관한 협약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곤 기자

    • 김희곤 기자
  • 시민사회부 김희곤입니다. 창원지역 다양한 제보받습니다. 010-4037-1080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학부모 2018-11-10 13:26:25    
위에 글처럼 차분히 읽어보면 찬성하는 부모가 어디있습니까?학생인권이라는 말로 학생을 희생시키지 마세요!!!
타투,문신까지 모자라 술, 담배를 가지고 있어도 소지품검사도 할 수 없다??!!
성소수자를 보호하는 권리요?성소수자가 동성애자를 비롯한 소아성애자,노인성애자,시체성애자까지 포함된다는거 알고 있습니까??이런 말도 안되는 조항들이 많은데 통과시키는 거 절대 반대합니다!!!
218.***.***.116
profile photo
창원시민 2018-11-09 10:30:50    
주변에 있는 교육계에 몸담고 있는 선생님들 대다수가 반대한다는데 이건무슨 뚱딴지같은 보도인지...
휴대폰 하나 쥐어주면서 학생들 환심사고..
결국 차별금지법 통과시키기 위해 학생인권조례를 추진하는 것인데 이런 마귀의 악행을 순순히 따라하는 모습을 보고 정말 개탄을 금할 수 없습니다. 아런것을 비판없이 수용하는 언론은 더 나쁩니다.
203.***.***.129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