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경남의원 물갈이 대상은 누구

비대위, 중앙정치 기여도 강조 '지역형 의원'퇴출 예고
'재판 중'이군현·엄용수 위험 …윤영석·윤한홍 안정권

고동우 기자 kdwoo@idomin.com 2018년 11월 08일 목요일

각 지역 당협위원장 자격을 심사 중인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대략적인 '물갈이' 기준을 공개해 경남 국회의원들의 운명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7일 한국당 등에 따르면, 김병준 비대위는 △의원과 당 지지율 비교 △중앙언론 노출도 △SNS(사회관계망서비스) 활동을 주요하게 평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굳이 '중앙' 언론과 SNS를 강조하고 지역 여론이나 지역구 활동 등을 후순위로 미룬 의도는 명확해 보인다. 중앙 무대에서 뚜렷한 활약 없이 지역만 누비며 표밭을 다지는 소위 '지역형 의원'은 걸러내겠다는 것이다.

한국당 비대위 핵심 관계자는 "지금은 문재인 정부 폭주를 막아내는 게 야당의 소명"이라며 "지역 활동을 통해 선수만 쌓으려는 의원들은 이번 심사에서 물갈이 대상이 될 것"이라고 못 박았다.

12명의 한국당 경남 의원의 경우, 우선 다른 걸 다 떠나 정치 생명 자체가 위태로워 보이는 의원이 둘 있다.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기소돼 각각 2심과 1심에서 의원직 상실형을 받은 이군현(통영·고성) 의원과 엄용수(밀양·의령·함안·창녕) 의원이 그들이다.

이후 재판에서 혹 무죄가 입증되면 다른 여지가 생길 수도 있으나 이 의원은 이미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상태고, 엄 의원은 비대위와 공판 일정상 당협위원장 회복이 불가능에 가깝다.

비대위 기준을 적용했을 때 비교적 안정권으로 분류되는 인사는 재선의 윤영석(양산 갑) 의원과 초선인 윤한홍(창원 마산회원) 의원이다. 윤영석 의원은 당 수석대변인으로서 언론 노출 빈도가 잦을 뿐 아니라 문재인 정부 경제·대북·외교·안보 정책 등 전 영역에서 야권 공세를 주도하고 있다.

윤한홍 의원은 특별한 당직은 없지만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으로서 의제 설정과 이슈 파이팅에 탁월한 능력을 보이고 있다.

그는 얼마 전 끝난 국정감사에서도 탈원전 정책에 따른 한국전력 적자 증가와 전력 수급 위기, 진보·시민단체 출신 인사들의 '태양광 사업 싹쓸이' 논란 등을 제기하며 보수 일간지 주요 지면을 장식했다.

다만 두 의원에게 불리한 요소가 있다면 윤영석 의원 자신은 부인하지만 '친박'(친박근혜계)으로 보는 시선이 여전히 많다는 점이며, 윤한홍 의원도 최근엔 거리를 두고 있으나 역시 대표적 '친홍'(친홍준표계) 인사로 꼽히는 점이라고 할 수 있다.

재선의 박대출(진주 갑) 의원과 초선 박완수(창원 의창) 의원도 같은 문제를 안고 있다. 두 의원 또한 상대적으로 언론에 자주 등장하는 편이지만 모두 친박이라는 꼬리표에서 자유롭지 않다.

도내 최다선인 이주영(창원 마산합포) 의원은 예의 선수(5선)가 부담이다. 평소 SNS 활동도 활발할 뿐 아니라 지난 7월 국회부의장으로 선출되며 언론에 수시로 거론되지만 다선 의원이 표적이 될 경우 언제든 도마에 오를 수 있다. 이미 지난 6월 지방선거 참패 후 일부 초선 의원과 전·현직 당협위원장들은 "박근혜 정부 실패에 공동 책임이 있는 인사들은 정계 은퇴해야 한다"고 이 의원을 직·간접 겨냥한 바 있다.

마찬가지로 4선의 김재경(진주 을) 의원과 3선의 여상규(사천·남해·하동) 의원도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여상규), 국회 전 헌법개정 및 정치개혁특위 위원장(김재경) 등으로 존재감이 높은 편이지만 선수가 발목을 잡을 수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동우 기자

    • 고동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