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반대 주민 집단행동 예고 김해 장유소각장 증설 제동

비대위 한달 간 '이전 요구'촛불집회…시 '강행 의지'충돌 불가피

박석곤 기자 sgpark@idomin.com 2018년 11월 06일 화요일

김해시 장유소각장 증설사업 반대 주민들이 조직을 강화하고 한 달간 촛불집회까지 예고하면서 갈등 수위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시가 환경부 예산을 받아 내년부터 소각장 증설사업을 추진하려는 계획에도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김해 장유소각장 증설반대 및 이전촉구 주민공동비상대책 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지난 2일부터 한 달간 소각장증설 반대 촛불집회를 장유 일원에서 열기로 하고 집회신고를 냈다"고 5일 밝혔다.

집회 신고는 소각장 이전을 요구하는 주민들이 무려 18년간이나 이전을 기다렸는데도 시가 증설을 추진하자 이에 대한 강력한 반발로 해석된다. 또 비대위는 조직을 전면 개편 보강하는 한편, 시가 비대위의 요구(소각장 이전)를 수용하지 않으면 앞으로 더는 시와 대화하지 않고 전면 투쟁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앞서 비대위는 지난 4일에는 소각장 주변 주민 의견을 듣고자 소각장 앞 아파트단지 내 부곡초등학교 강당에서 자체적으로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한 공청회를 열고 소각장 증설 찬반 설문조사도 벌였다.

조사결과 참석자 592명 가운데 증설 찬성은 4명에 불과했고 반대 587명, 무효 1명 등으로 나타났다.

비대위는 이런 조사결과를 토대로 새 비대위를 구성해 소각장 영향권 2500여 가구를 대상으로 소각장 증설반대와 이전동의 서명을 받을 예정이다.

비대위는 현 부곡주민협의체가 지난 2월 소각장 증설을 가결하고 이를 전제로 한 주민지원사업 협약서를 시와 체결한 것은 '밀실협약'이라며 반발하며 주민대표위원 해촉을 시에 요구해왔다.

하지만 김해시도 물러서기 어려운 상황이라 갈등은 증폭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해시는 지난달 소각장 증설과 관련, 장유지역 주민간담회 자리에서 허성곤 시장이 직접 나서 소각장이전 공약을 이행하지 못한 데 대해 공개 사과하고, 소각장증설사업은 불가피하다며 주민들의 이해를 구했다.

이는 시가 "소각장 증설사업을 공식적으로 추진하겠다"는 통보로 해석된다. 반면 비대위는 "소각장 이전만이 해답"이라며 시장 공개사과를 수용하지 않겠다고 맞서면서 갈등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드는 모양새다.

이런 가운데 비대위 측은 7일 오전에는 김해시청에서 소각장증설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한편 시는 사업비 874억 원(국·도비 612억 원)을 투입해 하루 300t을 처리하는 규모(김해 250t, 창원 50t)로 내년에 공사를 시작해 오는 2022년 소각장 증설사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으로 소각장 증설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