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방산, 정밀기계 사업구조 재편

이시우 기자 hbjunsa@idomin.com 입력 : 2018-10-22 18:58:08 월     노출 : 2018-10-22 18:59:00 월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22일 (주)한화 기계사업 부문에서 '항공 사업'과 '공작기계 사업'을 영업 양수해 각각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자회사인 한화정밀기계에 편입하기로 이사회에서 의결했다고 공시에서 밝혔다.

또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방산 부문 자회사인 '한화지상방산'이 '한화디펜스'를 흡수합병하기 위한 이사회를 열어 의결했다고 공시했다. 한화지상방산은 현재 한화디펜스를 자회사로 두고 있다.

먼저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인수하는 (주)한화 기계부문 '항공 사업'은 항공기 구동·유압·연료 분야와 한국형 차세대 전투기(KFX) 사업 중 항공 구성품인 착륙장치 등의 사업을 한다. 사업장은 충남 아산에 있다.

항공엔진 분야 전문기업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주)한화 기계부문 항공사업 인수로 한화그룹 내 항공사업 역량을 집중해 사업 기회 확대, 항공엔진과 기체부문간 시너지 창출로 항공엔진을 넘어 글로벌 항공분야의 혁신기업으로 도약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한화정밀기계는 전기전자, 자동차 부품 가공용 CNC 자동선반을 주로 생산하는 (주)한화 기계부문 '공작기계사업'을 인수해 정밀기술 역량을 집중하고, 글로벌 영업거점과 상품기획 및 개발 자원 등을 활용해칩마운터와 협동로봇과의 시너지 제고와 수익성 개선을 극대화해 나갈 예정이다. 사업장은 창원에 있다.

한편,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방산 부문도 이번 사업구조 재편으로 K-9 자주포를 주력으로 생산하는 '한화지상방산'이 K-21 장갑차, 비호복합 등 기동·대공무기를 위주로 생산하는 100% 자회사인 '한화디펜스'를 흡수 합병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측은 "이는 점점 대형화되는 방산 패러다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글로벌 방산시장 내 치열한 경쟁을 이겨낼 기술·영업·원가 경쟁력 확보로 규모의 경제를 달성할 필요에 따른 조치다. '지상방산 플랫폼'이라는 같은 성격의 두 회사를 합병함으로써 이후 글로벌 대형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 핵심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대응하고 한화그룹 내 항공·방산과 정밀기계 분야의 사업 구조 효율화와 경쟁력 극대화 차원에서 이번 사업재편이 진행됐다"며 "경영 효율화와 시너지 제고를 넘어 지속 성장 가능한 글로벌 기업으로 발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015년 한화그룹이 삼성그룹으로부터 '빅딜' 이후 인수한 한화테크윈(옛 삼성테크윈)이 전신 회사다. 이후 2017년 방산 사업 부문인 자주포와 전투용 차량 개발·생산 부문을 한화지상방산으로 물적 분할했다. 같은 해 에너지 장비와 산업용 장비 사업 부문도 물적 분할했다. 2018년 4월에는 시큐리티 사업(CCTV) 부문도 분할해 기존 한화테크윈에는 항공 엔진사업만 남기고 사명을 한화에어로스페이스로 바꿨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우 기자

    • 이시우 기자
  • 직전 자치행정1부(정치부) 도의회.정당 담당 기자로 일하다가 최근 경제부 (옛 창원지역) 대기업/창원상의/중소기업청 경남지역본부/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