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노총, 창원교용노동지청 앞서 '노동 적폐청산 결의대회' 열어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입력 : 2018-10-19 15:04:41 금     노출 : 2018-10-19 15:07:00 금

"비정규직 기본권 침해가 이어지면 창원고용노동지청을 점거하겠다."

민주노총 노동자 150여 명이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 전환 등 노동 적폐청산 결의대회를 19일 창원고용노동지청 앞에서 열었다. 이날 결의대회에서 류조환 민주노총 경남본부장은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기본권 침해 행위가 계속되면 창원지청 점거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류 본부장은 "노동지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화장실에도 못 가게 출입을 금지하는 행위는 없어야 한다. 계속 이런 작태가 이어지면 대구고용노동지청처럼 우리도 지청을 점거하겠다"면서 "불법 파견으로 결정이 난 한국지엠 비정규직 해고자를 위해 나서야 할 노동지청이 노동자를 배척하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과한 규제가 이어진다면 점거만이 답이다"고 소리쳤다.

44288440_1728418253933938_2274189692947660800_o.jpg

창원지청은 지난 11일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가 '삼성봐주기' 의혹을 받는 권혁태 대구노동청장 사퇴를 촉구하며 청장실을 점거한 뒤로 노동자 입장을 막아서고 있다.

류 본부장은 "대구지청이 점거되면서 창원지청도 점거를 당할까 우려해 노동자 출입을 막는 듯하지만 잘못된 행동은 하지 말아달라. 거리에 나와 생존을 요구하는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무시하는 것도 모자라 출입을 막는 것은 기본권마저 침해하는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류 본부장은 올해 연말까지 한국지엠 해고자 복직을 위한 이행계획을 수립해 줄 것을 요구했다.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는 한국지엠 불법파견으로 일자리를 잃은 노동자들이 비정규직일지라도 일터로 돌아가길 희망하고 있어 창원지청 관계자들과 교섭을 벌이고 있다. 창원지청도 노동자가 일터로 돌아가야 한다는 데 뜻을 함께하고 있어 해고자 복직이 연말까지 가능할 것으로 류 본부장은 기대하고 있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지난 9월 19일 창녕 한 주택 리모델링 공사 현장에서 한 특수고용 노동자가 무너진 기둥에 깔려 죽은 유가족도 함께 나서 산업재해를 인정해달라며 힘을 보탰다. 김근주 경남건설기계지부 조직부장은 "특수고용 노동자에게도 노동 3권을 보장해야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며 노동기본권 보장을 촉구했고 이연산 창원시공무직지회 수도검침원분회 사무장은 수도검침원 정규직 전환을 요구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