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문예진흥원 정상화 우선 기능적 분리 방안 모색할 것"

윤치원 문화예술진흥원장 후보자 도의회 인사 청문회
문화재단·콘텐츠진흥원·영상위원회 분리 문제 이슈

최환석 기자 che@idomin.com 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문화콘텐츠 산업 육성'.

16일 열린 경남도의회 문화예술진흥원장 후보자 인사 검증 자리에서 윤치원(57·사진) 후보자가 가장 뚜렷하게 의지를 보인 주제다.

▲ 윤치원 경남문화예술진흥원장 후보자가 16일 경남도의회에서 열린 경남도 출자·출연기관장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선서를 하고 있다. /김구연 기자 sajin@idomin.com

이날 도의회 문화복지위 소속 심상동(더불어민주당·창원12) 의원은 미래 먹을거리로 전망되는 문화예술 산업을 어떻게 이끌 것인지 물었고, 윤 후보자는 기초 조성이 시급하다고 답했다.

"경남도는 사실 초보 상태다. 각 지역 산업과 연관된 여러 콘텐츠가 있음에도 기초 조성은 아직이다. 진흥원이 앞으로 가야 할 방향으로 생각한다. 지난 2013년 콘텐츠진흥원이 없어져 콘텐츠 산업을 살릴 기회가 사장됐다. 기반 조성이 필요하다. 콘텐츠 산업은 지속적인 투자와 관리가 필요하다. 다양한 콘텐츠가 있는데, 산업화 고민이 없어서 대표 콘텐츠가 없다는 말이 나오는 것으로 이해한다. 다양한 콘텐츠를 어떤 방식으로 산업화할 것인지, 지금 고민을 시작해야 한다."

질문이 집중된 주제는 '진흥원 분리'였다.

지난 2013년 홍준표 전 지사는 예산 낭비를 방지하고 유사 기능을 통합한다는 명목으로 문화재단·콘텐츠진흥원·영상위원회를 진흥원으로 출범시킨 바 있다.

이날 새로운경남위원회(김경수 도지사 인수위원회)가 진흥원을 통합 전과 같이 분리하는 연구용역 방안을 김경수 지사에게 보고했다는 언론 보도를 바탕으로 윤 후보자 의견을 묻는 시간이 많았다. 윤 후보자는 인수위 사회분과장을 맡았다.

질문을 던진 의원들은 예전처럼 세 기관으로 나뉘는 '물리적 분리'에 초점을 맞췄고, 윤 후보자는 기능 정상화를 통한 '기능적 분리'로 설명했다.

박정열(자유한국당·사천1) 의원이 "김 지사 진흥원 분리 공약을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운을 뗐다.

윤 후보자는 "분리보다는, 선거 과정에서 많은 문화예술 단체나 문화예술인이 경남문화재단 이름을 돌려달라는 말이 많았다"며 "콘텐츠는 산업적 영역이라서 같이 이끌어 나가기에는 어려우니 그런 부분에서 요청했던 걸로 안다"고 답했다.

박 의원이 다시 "분리에 동의하느냐"고 묻자 윤 후보자는 "오늘은 진흥원장 후보자로 자리했다. 다른 각도에서 분리를 생각해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 분리가 아니라 제대로 된 기관으로 육성하자는 목적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이 "통합하면서 예산을 절감했는데 분리한다면 다시 돌아가는 것"이라며 우려 목소리가 있다고 설명하자, 윤 후보자는 "기능 정상화 요구는 많은 것으로 안다"고 언급했다.

박우범(자유한국당·산청) 의원도 같은 맥락의 질문을 이어갔다. 박 의원은 "언론을 통해 인수위에서 진흥원 기관 분리 연구용역 방안을 김 지사에게 보고하고 발표했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후보자 생각은 어떠냐"고 물었다.

윤 후보자는 "공식적으로 그렇게 발표한 적은 없다"며 "정상화를 이야기했고 분리 이야기는 당시 말씀드리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기관의 기능을 정상화해 기관별 활성화를 도모하겠다는 개념"이라고 덧붙였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최환석 기자

    • 최환석 기자
  • 문화부. 공연, 문화정책 담당. 레져도 함께. 제보/피드백 010-8994-4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