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원 3개 구〈의창·마산합포·마산회원〉 내년까지 아파트 승인 없다

성산·진해구는 분양 시기 조정
시, 주택공급 과잉 '해결'목표
주택시장관리계획 재수립 의지

김두천 기자 kdc87@idomin.com 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창원시가 신규 아파트 공급을 조절해 주택시장 안정화를 꾀한다.

창원시는 미분양 아파트가 많은 의창구, 마산합포구, 마산회원구에 대해 내년 12월 31일까지 신규 아파트 사업승인을 내주지 않기로 했다.

미분양 아파트 수가 비교적 적은 성산구·진해구는 연 가구 수 증가 범위 내에서 신규 아파트 사업을 승인하고, 2020년 이후 공급을 추진한다. 이미 사업승인을 받은 아파트는 분양 시기를 2020년 이후로 늦춘다.

창원시 도시정책국은 16일 오전 정례 브리핑을 열고, 이를 뼈대로 한 미분양 아파트 해소와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을 발표했다.

김진술 도시정책국장은 "이들 조치 외에도 미분양 아파트 해소를 위해 사업주체에 강력한 자구 노력을 촉구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 공공택지도 분양 시기 조정을 건의하는 등 노력도 함께할 것"이라면서 "내년 12월 31일 주택 공급 조절 기간이 끝난 후에는 미분양관리지역 해제 등 시 주택시장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관리계획을 재수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의창구, 마산합포구, 마산회원구 아파트 제한 시기를 내년 12월 31일까지로 한 이유에 대해 창원시 안제문 주택정책과장은 "그 사이 부영과 유니시티 1∼4차 입주가 차례로 시작돼 주택시장 변동요인을 관망할 시점으로 적절하다"며 "기간이 너무 길어지면 경기둔화 요인이 되면서 분양 수요자와 지역 건설업체의 불만이 커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성산구, 진해구에 대해 같은 조치를 취하지 않은 점에 대해 그는 "주택도시보증공사가 지정하는 미분양관리지역 요건이 미분양 가구수 500가구 이상이다. 성산구와 진해구는 미분양 가구수가 500가구 이하다. 그래서 수요·공급 예측이 가능한 상태라 탄력지역으로 정했다"고 밝혔다.

창원시는 지난 8월 말 기준 미분양 아파트가 6829가구에 이른다. 공사 중인 민간아파트도 중동 유니시티 등 1만 4828가구에 이른다.

또한 앞으로 미착공 민간아파트 6836가구, 미착공 혹은 건설 중인 공공 분양·임대아파트 4863가구가 쏟아질 준비를 하고 있다. 특히 재개발·재건축을 추진 중인 곳도 10월 기준으로 60곳이나 된다.

창원시는 이 탓에 2016년 10월부터 현재까지 '미분양관리지역'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창원시는 이 영향으로 아파트 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2016~2017년 경남 전체 아파트 가격은 평균 2.2% 하락했는데 같은 기간 창원시는 6.3%나 떨어졌다.

경남 전체 아파트 가격 하락은 '도내 주력 산업인 조선업·제조업 부진에 따른 주택구매 여력 약화'가 주 요인으로 꼽히는데 유독 창원만 낙폭이 컸다. 전문가들은 그 원인이 '과잉 공급'에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있다.

현재 마산합포구에는 월영 부영 4298가구 등이, 마산회원구에는 재개발사업으로 추진 중인 'e편한세상 창원파크센트럴' 816가구, '창원롯데캐슬프리미어' 488가구 등이, 의창구 북면 감계아내에코 2차 522가구 등이 미분양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두천 기자

    • 김두천 기자
  • 창원시청과 시의회를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