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바튼소리]국감장 망신 '꼴뚜기'들

전의홍 webmaster@idomin.com 2018년 10월 16일 화요일

필자의 집필자료들 중 '국회' 편에서 국감장(場)에 관한 것들을 골라내다가 한 스크랩 기사에 남긴 이런 긴 메모가 잠시 눈길을 끌었습니다. <그렇고 그런 꼴뚜기 금배지들이 그렇고 그런 꼴뚜기 소품들을 엔간히도 많이 동원했군. 2010년 '구렁이'에, 2014년 '괴물 쥐(뉴트리아)'에 이후 가스통, 죽창, 생리대, 치약, 소방복…! 이게 웬 고구마 줄기에 딸려 나온 고구마들이란 말인가. 이거야말로 '보여(視)주기 위해 꾸민 요(妖)망한 짓거리' 즉 '시요(視妖)'로구먼. 이 '視妖(시요)'와 'Show(쇼)' 흡사하지 않은가?> 10일 정무위 국감장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달 대전동물원에서 탈출했다 사살된 퓨마와 닮았다며 '벵골 고양이'를 데리고 나와 비웃음을 샀습니다. 동물 학대 혹 붙이려다 반대로 동물 학대 부메랑을 맞은 꼴이 됐습니다. 애꿎이 불려 나온 '선동열 야구'가 '벵골 고양이' 처지가 되다니 참, 헐!

전의홍.jpg

'국감 쇼' 카메라 의식해

언죽번죽 벌인 치희(稚戱)

아, 국감 스타 증발하고

'꼴뚜기' 판치다니 슬프도다

<김> 샌 '나'

<진>정 살필 줄 아는

<태>없는 그 길 좀 가라.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