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도, 비점오염원 집중관리로 낙동강 수질개선 총력

내년 수질개선사업비 1천500억 투입…환경기초시설 확충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입력 : 2018-09-25 01:17:39 화     노출 : 2018-09-25 01:25:00 화

경남도는 낙동강으로 유입되는 수질오염원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내년 수질개선사업에 1천585억원을 투자한다고 24일 밝혔다.

도는 낙동강 보 설치에 따른 물흐름 정체, 상류지역 각종 개발사업 등으로 수질 오염원이 유입되면서 해마다 녹조가 발생해 상수원을 위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수질오염원 중 도로나 농업·축산분야 등에서 광범위하게 배출되는 비점오염원이 총인(T-P) 기준으로 수질오염원의 86.6%를 차지해 심각한 상황이다.

AKR20180921150400052_01_i.jpg
▲ 낙동강 녹조. /연합뉴스

비점오염원은 평상시 지표면에 축적돼 있던 오염물질이 비가 올 때 빗물과 함께 쓸려 내려가 하천을 오염시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도는 내년에 하수처리장 56곳, 하수관로 51곳,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3곳 등 환경기초시설 110곳을 확충한다.

의령천, 양산천 등 7곳에 대해 오염하천 개선사업도 추진한다.

비가 올 때 농지·축산농가 밀집지역이나 오염지천 및 도심에서 유출되는 비점오염원을 줄이기 위해 5개 시·군에 51억원을 투자, 비점오염저감시설을 설치한다.

빗물 침투·저장·재이용을 늘려 비점오염원을 줄이는 '그린빗물인프라'를 구축하고 비가 내릴 때 초기 오염물질이 하천에 유입되는 것을 막는 저류형 시설 등이 대표적이다.

도는 환경부로부터 비점오염원 관리지역으로 지정된 김해시, 양산시에 대한 비점오염원 관리대책 시행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도 실시한다.

가축분뇨를 활용한 퇴비·액비 살포와 화학비료 사용에 따른 비점오염원도 지속해서 줄여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가축분뇨 부적정 보관·처리·배출을 차단하는 지도·점검을 강화하고 농업·축산인을 대상으로 비점오염원 저감 교육·홍보 활동을 병행한다.

도는 근본적으로 낙동강 수질을 개선하려면 경남을 비롯해 낙동강 수계인 부산·울산·대구·경북 등 5개 시·도가 공동 노력해야 하므로 환경부의 낙동강권역 물환경관리계획에 따른 협업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윤경석 도 환경산림국장은 "비점오염 저감시설을 지속해서 확충하고 축산습지, 수변생태벨트 조성 등 비점오염 저감사업을 적극 추진해 낙동강 수질을 개선함으로써 도민의 물 복지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황봉규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