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엔총회 참석·한미정상회담'…문 대통령 23일 뉴욕으로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입력 : 2018-09-23 08:32:38 일     노출 : 2018-09-23 08:35:00 일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제 73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으로 떠난다.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참석은 취임 이후 두 번째이며, 평양에서 열린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끝난 지 불과 사흘 만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뉴욕 도착 다음날인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대화 내용을 토대로 북미정상회담의 조속한 개최 및 비핵화 논의 진전을 끌어내기 위해 힘을 쏟을 것으로 보인다 .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2차장은 21일 브리핑에서 "전 세계가 관심을 가진 제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세히 설명할 예정"이라며 "북미대화의 돌파구 마련과 남북·북미 관계의 선순환적 진전을 이루기 위한 실천적인 협력방안을 심도 있게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PYH2017092132870001300_P4.jpg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 총회 회의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 대통령 역시 20일 평양 방문을 마치고 귀환한 직후 '대국민 보고'를 하면서 "(김 위원장과) 논의한 내용 가운데 합의문에 담지 않은 내용도 있다"며 "그런 부분은 제가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을 하면 상세한 내용을 전해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 '합의문에 담지 않은 내용'이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로드맵을 가리키는 것이리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이를 '중재안'으로 제시하며 미국이 '상응조치'를 하도록 설득하고, 북미정상회담을 성사시켜 연내 종전선언의 단초를 마련하겠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구상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정문에 서명한다.

정부는 지난 18일 국무회의를 열고 미국이 2021년 1월 1일 철폐할 예정이었던 화물자동차(픽업트럭) 관세를 20년 더 유지해 2041년 1월 1일에 없애기로 하고, 투자자-국가 분쟁해결제도(ISDS)의 중복제소를 방지하는 내용을 담은 FTA 개정안을 의결했다.

문 대통령은 뉴욕 방문 기간에 한미정상회담 외에도 유엔총회 기조연설 등 다양한 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은 미국 도착 이튿날인 24일 28개국 공동 주최로 열리는 '마약문제에 대한 글로벌 행동 촉구'라는 행사에 참석한다.

당일 오후에는 한미정상회담을 한 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회담한다.

25일에는 미국 국제문제 전문가 250여명과 여론주도층 인사들의 모임에서 '위대한 동맹으로 평화를-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라는 제목으로 연설하고, 26일에는 유엔총회 연설이 예정돼 있다.

문 대통령은 이 연설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중심으로 북한의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 북미관계 개선을 선순환시키겠다는 한국 정부의 비전을 설명할 계획이라고 남 차장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이번 방미 기간 칠레·스페인 등 정상과의 양자회담도 소화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임형섭 기자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