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도-교육청, 학교 식중독 차단 공동대응

급식안전 대책회의 개최
민관 합동감시단 편성키로
공공급식지원센터 설치 등
경남도 중장기 대책 발표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경남도와 경남도교육청이 집단 식중독 사태를 미연에 방지함은 물론 지역에서 생산되는 건강한 먹거리를 학교급식에 사용하는 선순환 구조를 창출하기 위해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도와 교육청은 최근 학교에서 집단 식중독 사태가 발생한 원인을 규명하고 향후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자 지난 19일 민간단체까지 참여한 '학교급식 등 먹거리 안전성 강화를 위한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도와 교육청은 향후 담당하게 될 관련 업무에 대한 논의를 심도있게 진행했으며, 그 결과로 단기 대책을 포함한 중장기 대책을 도출했다.

이정곤 경남도 농정국장과 김재기 도교육청 행정국장은 20일 도청에서 공동 브리핑을 열고 향후 대책을 발표했다. 먼저 교육청 김재기 국장은 "학교 현장에서는 동일한 식재료를 대규모로 사용하기에 집단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은 게 사실"이라며 "특히 빵이나 케이크, 김치 등에 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도와 교육청은 급식담당자와 민간 감시원으로 합동감시단을 편성하기로 했다. 합동감시단은 관련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냉장·냉동 온도 준수 여부 △유통기한 관리 △지하수 사용 검사 여부 △조리 기구 위생상태 점검 등을 지속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또한 부산식약처 등이 참여하는 식중독 대책협의회를 꾸려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이어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이정곤 농정국장은 '경남 광역형 지역푸드플랜' '먹거리위원회 구성' '공공급식지원센터 설치' 등을 주요 골자로 한 중장기 대책을 발표했다.

김경수 지사 공약 사업인 '광역형 지역푸드 플랜'은 지역에서 생산되는 먹거리를 지역 공동체에서 소비할 수 있게 하는 방안으로 '공공급식지원센터' 사업과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연관을 맺고 있다. 도와 교육청은 고품질 신선식품을 지역 학교에 공급하는 역할을 맡게 될 공공급식지원센터를 2020년부터 3∼4개소씩 연차별로 건립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농업인·생산자 단체·학부모 단체·학교급식운동본부·영양사협회 등이 참여하는 '먹거리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지난 19일 열린 '학교급식 등 먹거리 안전성 강화를 위한 대책회의'에서 박성호 행정부지사는 "이번 집단 식중독 사태를 교훈 삼아 공공급식 질을 향상하고 안전한 먹거리 공급을 위한 공공급식지원센터를 민관이 함께 설치할 계획"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