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산 열병합발전소 건립 갈등 '평행선'

환경영향평가서 설명회 열려
난방공사-주민 입장차만 확인

이현희 기자 hee@idomin.com 2018년 09월 17일 월요일

양산신도시 열병합발전소 건립 관련 환경영향평가 설명회가 시행사와 주민들 간 의견 차이만 확인하는 데 그쳐 사업이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지역난방공사 양산지사는 지난 14일 '양산 집단에너지사업 환경영향평가서(초안) 주민설명회'를 했다. 이날 난방공사는 동면 석산리에 추진하는 천연가스(LNG) 열병합발전소 추진 배경과 취지 등을 설명하고, 환경영향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난방공사는 열병합발전소가 신도시지역 난방과 온수를 공급해온 기존 '열전용보일러'보다 온실가스 배출이 적은 친환경 시설이라는 점과 경제적 효율성이 높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또한 환경영향평가에서도 발전소 건립에 따른 대기·수질·소음·경관·위생 등 평가항목에서 모두 기준을 만족한다며 주민이 우려하는 환경오염 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오염물질 측정값을 자동측정기기로 환경공단·양산시에 실시간 전송해 운영 투명성을 높이고, 배출 법적 허용기준인 20ppm보다 낮은 5ppm으로 설계기준을 강화해 이를 초과할 때 자동으로 발전소 운영을 중단하는 시스템을 갖출 것이라며 환경오염 대책을 내놓기도 했다.

반면 주민들은 여전히 불안해했다. 지역난방에 대한 이해 부족과 환경오염에 대한 불신 탓이다. 신도시 지역은 난방뿐만 아니라 폐기물·하수·정수시설 등 기반시설을 자체적으로 갖춰야 하기 때문에 신도시 조성 계획단계에서부터 위치를 정해 놓고 있다. 효율적인 난방 공급을 위해 주거지역 가까운 곳에 시설을 설치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주민들로서는 아파트 밀집지역에 발전소가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의견이다. 환경오염 문제도 정서적인 거부감이 더 크다. 난방공사는 현재보다 더 친환경적인 시설이라고 주장하지만 주민들은 믿을 수 없다는 태도다.

그러나 이를 두고 반대를 위한 반대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신도시지역에서 지역난방을 하는 이상 발전소가 아니더라도 난방 공급 시설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상대적으로 경제적이고 편리한 지역난방을 포기하고 개별난방으로 돌아가는 일은 현실적으로 어렵다. 개별가구에서 난방을 별도로 하려면 전체 시스템을 바꿔야 할 뿐 아니라 가구당 경제적 부담도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또 일부 반대 주민 가운데 아직 검증되지 않은 피해에 따른 보상을 고려한다면 님비 현상으로 상황이 왜곡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희 기자

    • 이현희 기자
  • 경남도민일보 기자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한은영 (han5****) 2018-09-19 13:00:08
댓글달려 가입했네요.
국가에서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건 당연한거 아닌가요.
친환경 LNG 발전소라해도 백퍼 안전하다고 안정성이 검증된것도 아니고
발전소가 지어진 주민들이 불편해하는게 말이 나오니 하니 주민들이 더 불안해 하는거 아닙니까
님비현상이라니요.. 당신같은 이런 기사 쓰는 사람이 더 조장하는거 같네요
돈이 많이 들더라도 나도 도시가스 쓰고 싶소!!!!!
118.***.***.152
profile photo
저수지 2018-09-20 08:58:32    
우리나라 발전소를 다 없애라는 말과 다름없어 보입니다. 그럼 대체수단이 뭐가 있을까요?
211.***.***.113
profile photo
진아입니다. 2018-10-10 14:54:37    
주거 밀집 지역에 짓는 것이 문제지요.
175.***.***.221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