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몇 번 만날까

내일 방북해 평양서 정상회담
3일간 2차례 이상 회담 가능성
이재용 부회장 등 재계인사 동행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8년 09월 17일 월요일

한국 대통령으로서 역대 세 번째로 평양을 찾는 문재인 대통령의 일정은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방북 때처럼 2박 3일로 짜였다. 평양이 쉽게 왕래하기 힘든 곳이라는 점과 전 세계 시선이 집중된 가운데 그야말로 특별한 손님인 남측 정상에게 예를 다하고자 하는 북한의 입장이 고려된 일정이라고 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이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하기로 한 만큼 방북 첫날인 18일 북한은 평양국제비행장에서 주민을 동원한 성대한 환영행사를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2000년 6월 13일 김대중 전 대통령이 특별기를 이용해 방북했을 때도 북한은 현재 평양국제비행장 자리인 순안공항에서 환영식을 열었다. 당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영접을 받았고 북한 육·해·공군 의장대를 사열했다.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 '남북정상회담으로 한반도에 평화를!'이라고 적힌 글귀가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평양국제비행장에서의 환영식 이후 숙소로 이동해 잠시 휴식을 취했다가 북측이 주최하는 환영 만찬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숙소는 김·노 전 대통령이 머물렀던 백화원 영빈관이 유력해 보인다. 평양시 대성구역에 있는 백화원 영빈관은 정상급 외빈들이 올 때 북한이 제공하는 곳으로, 화단에 100여 종의 꽃이 피어있어 '백화원'(百花園)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첫날부터 남북 정상이 회담을 열 수도 있지만, 의제를 본격적으로 논의하는 회담은 둘째 날에 열릴 가능성이 크다. 김 전 대통령 방북 때는 도착 당일 상봉을 겸한 정상회담을 한 차례 하고 이틀째에도 정상회담을 했다. 올해 판문점에서 열린 4·27 남북정상회담 때 역시 남북 정상이 오전과 오후에 각각 회담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에도 정상회담이 한 차례로 마무리될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

회담 장소로는 백화원 영빈관도 거론되지만, 김 위원장의 집무실이 있는 노동당 본부 청사 회의실이 될 수도 있다.

셋째 날의 경우 김·노 전 대통령의 방북 당시처럼 북측이 마련한 환송오찬을 마치고 귀환하는 일정이 될 것이 유력하다.

아울러 남북 정상이 판문점선언에서 경의선 철도연결을 비롯한 남북 간 경협 진전에 공감대를 형성한 만큼 북한의 산업현장 방문 등이 2박 3일간 일정에 포함될 가능성도 있다. 2007년 노 전 대통령은 환송오찬 전 평안남도 남포의 평화자동차 공장과 서해갑문 등을 방문했다.

한편, 청와대는 16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기자회견을 통해 방북단 명단을 발표했다. 임 비서실장이 공개한 명단에 따르면 공식수행원은 14명이며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시민사회 등 각계각층 인사 52명으로 특별수행원을 구성했다. 여기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 4대 주요 대기업을 비롯한 기업계 인사들이 다수 포함됐다. 정당인 중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합류했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