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택은 곧 혜택' 경남도 제로페이 확산 총력

내년 시행 앞두고 공공시설 이용요금 할인 연계 등
소상공인 50% 가맹점 목표…고향사랑 상품권 발행도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2018년 09월 14일 금요일

소상공인들에게 카드 수수료 부담을 덜어주고자 정부 차원에서 준비하고 있는 '제로페이' 제도가 내년부터 경남에서 시행된다.

'제로페이'는 소비자가 스마트폰 앱을 통해 소상공인 가맹점의 QR코드를 스캔하고 구매금액을 입력하면 소비자 계좌에서 소상공인 계좌로 구매 대금이 즉시 이체되는 간편결제 시스템이다.

일종의 체크카드 결제 시스템과도 유사한데 시중은행과 협약을 통해 계좌이체 수수료 등이 감면되기에 사실상 소상공인이 부담해야 할 수수료는 0%(연매출 5억 원 이하 0%, 10억 원 이하 0.3%)가 된다.

경남도는 지난 7월 다른 시도보다 앞서 중소기업벤처부 및 시중은행 등과 함께 '소상공인 수수료 부담제로 결제서비스 도입' 협약을 체결했고, 결제표준 제정과 시스템 구축을 위해 민관 협업TF에 참여해왔다.

소상공인이 실질적인 혜택을 받기 위한 앞으로의 관건은 얼마나 많은 도민이 기존에 사용하던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를 대신해 제로페이 앱을 설치하느냐다.

일단 정부에서는 제로페이 확대를 위해 기존 체크가드와 신용카드에 적용됐던 소득공제 비율보다 월등히 높은 40% 소득공제가 이루어지도록 할 방침이다. 현재 체크카드 공제율은 30%, 신용카드는 15%다.

경남도는 이와 함께 관내 제로페이를 사용하면 도내 미술관·수목원·공영주차장 등 공공시설 이용금액을 할인할 계획이다. 또한 각종 포상금 등을 제로페이 앱에 탑재하는 방안도 마련하고 있다. 제로페이에 가입하는 이들에게는 선착순으로 포인트 적립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스마트폰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어르신 등을 대상으로 주민자치센터 및 농어촌 정보화마을을 통해 앱 사용자 교육도 병행할 방침이다.

한편, 경남도는 내년까지 도내 소상공인 21만 개 사업체 중 50% 가맹점을 확보하고 2020년에는 80%까지 늘린다는 목표로, 제로페이 조기 정착을 위한 추가 인센티브 개발과 홍보에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경남 도내에서만 사용 가능한 소상공인 전용 '경남 고향사랑 상품권'을 내년부터 200억 원 규모로 발행할 예정이다.

상품권 이용자 확대를 위해 상품권 액면 가액의 5%를 할인 발행하며, 기존 종이 상품권 형태가 아닌 모바일 상품권으로 발행해 비용은 절감하면서 제로페이 이용자는 확대해 시너지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경남도는 경남사랑 상품권 도입의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고자 올 하반기에 조례 제·개정을 추진하고, 내년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김기영 경상남도 경제통상국장은 "소상공인들에게 부담이 되는 비용은 줄이고 매출은 높이는 투 트랙 전략을 가지고 현장에서 요구하는 시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며 "사용자 확대를 위해 공공부문이 먼저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